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韓美훈련 흐지부지, 美대북팀 해체…안보 불안도 커졌다

  • 입력 2020-02-13 11:39
댓글 0 폰트
조국 사태 이후 문재인 정권의 법치 파괴 행태, 우한 폐렴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 등에 가려 잘 보이지 않지만, 안보 상황도 심상치 않다. 북핵 위협은 계속 고조되는데, 문 정부의 대북 굴종과 한·미 균열은 악화하기 때문이다.

군 당국은 3월에 실시하는 한·미 연합 군사훈련의 명칭을 ‘상반기 연합 지휘소 훈련’으로 바꾸기로 했다고 한다. 유사시 미군 증원 병력을 신속하게 파견·배치하는 키리졸브 연합훈련을 매년 3월에 실시했는데, 지난해에는 북한 반발로 ‘19-1 동맹’ 훈련으로 변경했으며, 올해는 ‘동맹’ 표현도 없앤다고 한다. 이미 지난해에 ‘북한 때문에 훈련 이름도 붙이지 못하는 홍길동군’ 비판을 자초했다. 물론 명칭보다 내실이 중요하지만, 지금 문 정부와 군 당국 분위기를 보면 훈련의 본질 자체도 흐지부지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그러지 않아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탄핵 위기에서 벗어난 뒤 재선에 주력하면서 북핵 문제에서 손을 떼는 기류다. 국정연설에선 북한에 대해 아예 언급하지 않았다. 미 언론에 따르면 11월 대선 때까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원치 않는다는 말도 했다. 또,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국무부 부장관이 된 데 이어 북한과 협상을 맡았던 인사들이 다른 업무로 이동해 행정부 내 북한 전담팀은 사실상 해체돼 공백 상태다. 북한이 먼저 도발하지 않는 한 현상 유지에 주력하겠다는 게 미국의 기류다.

북한은 이 같은 국면을 역이용해 핵·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할 것이다. 대북 압박이 느슨해진 틈을 타 대남 도발을 자행할 수도 있다. 그런 만큼 한국이 중심을 잘 잡고 북핵 폐기에 집중하며 대북 제재 국제 공조를 유지해야 한다. 그런데 문 정부는 거꾸로 가고 있다. 북한이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신(新)조선총독부’라고 비아냥대자 명칭을 ‘국장급 협의’로 바꿔버렸다. 유엔의 대북 제재에도 불구하고 개별 방북 형태의 금강산 관광 등을 밀어붙이겠다는 기세다. 통일부와 민주평통은 개성공단 재가동 공론화에 나서고 있다. 이래선 안 된다. 문 정부가 대북 제재와 한·미 동맹 강화에 앞장서야 한다. 국민은 잘 알지도 못하는 사이에 4월 총선과 11월 미국 대선을 계기로 안보 위기가 조용히 증폭되고 있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유동규 “난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병상 사진 공개
유동규 “난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병상 사진 공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트럭 추돌 사고 이후 병상 사진을 공개하고 “나는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유 전 본부장은 6일 정치평론가 유재일씨 유튜브 채널 ‘유재일’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고를 계기로 더 강하고 단단해져서 돌아오겠다. 더 신경 쓰고 조심하겠다”며 “책임감을 가지고 살겠다. 사실을 사실로 말하는 제 의무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앞서 전날(7일) 오후 8시 4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탑승한 승용차가 8.5t 대형 트럭에 받히는 사고가 났다. 편도 3차선 도로의 3차로를 주행하던 유 전 본부장 차량이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때 1차로를 주행하던 트럭도 2차로로 합류하면서, 유 전 본부장 차량의 좌측 측면과 충돌했다고 한다. 이 충격으로 유 전 본부장 차량은 180도 회전하며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았다.유 전 본부장은 사고 직후 119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유 전 본부장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