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진중권, ‘與 영입’ 이탄희에 “공익제보-의원자리 엿바꿔 먹어”

기사입력 | 2020-01-20 06:54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DB)

“정권의 애완견 노릇하다 의원되는 게 평범한 정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9일 더불어민주당이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농단’ 의혹을 폭로한 이탄희 전 판사를 ‘10호 인재’로 영입한 데 대해 “공익 제보를 의원 자리랑 엿바꿔 먹는 분을 인재라고 영입했으니 지금 민주당 사람들 윤리의식이 어떤 상태인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의 마지막 ‘추잉껌’. 포장을 벗겨보니 ‘쉰맛’이군요. 원래 영입이란 게 뭔가 긍정적 가치를 상징하는 인물 데려다 깜짝쇼 하는 건데…”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판사가 정권의 애완견 노릇하다 국회의원 되는 게 ‘평범한 정의’ 라네요”라며 “문재인 정권 들어와서 이런 파렴치한 일들이 정말 ‘평범’해지고 있다. 더 역겨운 것은 이런 짓을 하면서 이를 ‘정의’라고 부른다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하긴, 이런 분이야말로 출세주의와 기회주의라는 당의 이념과 가치를 제대로 보여주는 카드인지도 모른다”며 “조국 일가가 아예 도덕성의 표준이 되어버렸으니 그쪽 기준으로는 이런 분도 성인으로 보이나 보다”고 꼬집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