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제2차 한국전쟁 가능성 커져… 트럼프, 공격 명령 내릴수도”

손고운 기자 | 2019-12-13 11:48

앨리슨 美 하버드대 교수

미·중 간 갈등이 불가피하다는 ‘투키디데스 함정’으로 국내에도 유명한 그레이엄 앨리슨(사진)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12일 “제2차 한국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커졌다”면서 우려를 표명했다.

13일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에 따르면 앨리슨 교수는 전날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일본 아카데메이아’ 주최 학술행사에서 제2차 한국전쟁 발발 확률에 대해 “50% 이상은 아니지만, 꽤 큰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앨리슨 교수는 최근 미·북 관계가 악화된 상황에 대해 “매우 위험한 전개”라고 진단한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이 다가왔기 때문에 수주 내 특정 방침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앨리슨 교수는 지난 500년간 신·구 패권 격돌로 12차례 전쟁이 벌어졌다는 내용을 담은 ‘예정된 전쟁’을 발간한 미국의 저명한 정치학자로,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국방부 차관보를 지냈다.

또 앨리슨 교수는 북한이 미국 본토를 위협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나 핵실험을 계속하던 2017년 11월 이전으로 돌아갈 경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미사일 발사대 파괴 등 군사 공격을 명령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앨리슨 교수는 “1950년 발발한 한국전쟁 때와는 달리 지금 북한은 일본을 공격할 가능성도 있다”면서 한·미뿐 아니라 일본·중국도 전쟁 발발을 피하기 위해 지금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고운 기자 songon11@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