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지소미아 종료한다면 北·中·러에 ‘韓·美·日 약하다’ 메시지 줄 위험”

정충신 기자 | 2019-11-13 11:50

에이브럼스 韓美연합사령관
“한국, 방위비 분담금 더 내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종료되면 주변국(북·중·러)에 우리(한·미·일)가 약하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우려하며 유지 필요성을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취임 1주년을 맞아 12일 경기 평택시 험프리스 주한미군 기지에서 가진 내외신 기자간담회에서 “지소미아의 근본 원칙은 한국과 일본이 역사적 차이를 뒤로하고 동북아 지역 안정과 안보를 최우선에 두고 있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지역에 던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안정적이고 안전한 동북아시아를 만드는 데 있어서 우리가 함께하면 더 강하기 때문”이라며 “지소미아가 없으면 우리가 그만큼 강하지 않을 수 있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보낼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연합사령관이 말한 ‘우리’는 한·미·일, ‘주변국’은 북·중·러를 뜻한다”고 설명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방위비 분담금에 대해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최근 ‘한국 정부는 더 낼 능력이 있고 더 내야 한다’고 말했는데 이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 “전작권 전환은 시기가 아닌 조건에 기초하는 것”이라며 “한·미 양국은 전작권 전환에 필요한 3가지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미 양국이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 발사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 “그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주한미군과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의 역량과 한계, (발사)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미사일 시험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이날 방한한 데 이어 14일에는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방한한다.

평택 = 공동취재단, 정충신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