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여학우 성적 대상화’…청주교대 단체대화방 성희롱 논란

기사입력 | 2019-11-09 12:36

[독자 제공] [독자 제공]

초등학교 교사가 될 교육대학교 남학생들이 여학우를 성적으로 대상화하면서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 청주교대 등에 따르면 이 대학에는 일부 남학생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나눈 대화 내용을 폭로하는 대자보가 8일부터 붙어 있다.

제목은 ‘여러분들의 단톡방은 안녕하신가요?’이다.

이 글을 작성한 학생은 대자보에서 “일부 남학우들의 대화방 존재를 알게 된 후 큰 충격과 상처를 받았다”면서 “대화방에 있는 남학우 중 5명의 언행을 고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대자보에 따르면 남학생들은 올 3월부터 8월까지 단체대화방에서 여학우들의 외모를 비교하거나 비하하면서 성적·여성 혐오적 발언을 일삼았다.

특정 여학우들의 사진을 게재하고 이름을 거론하면서 외모를 평가하는 듯한 내용도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5월에는 교생 실습 과정에서 만난 특정 초등학생을 ‘사회악’ 등으로 표현하고 ‘한창 맞을 때’ 등 입에 담기 어려운 말을 쏟아내며 조롱거리로 삼았다.

이 대학은 총학생회 등을 대상으로 내용 확인에 나설 계획이다.

청주교대 관계자는 “유사 사례가 있는지도 확인하겠으며, 추후 이런 일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조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