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JTBC, “김경록 인터뷰 제안 받은 적 없어”…‘알릴레오’ 주장 반박

안진용 기자 | 2019-10-21 16:36

JTBC 측이 “김경록이 JTBC와 인터뷰를 해보려고 접촉했다가 안 됐다”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JTBC는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유 이사장이 10월 18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주장한 내용에 대해 JTBC 보도국의 입장을 밝힙니다”라며 “해당 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정경심 교수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김경록 씨가 JTBC 인터뷰를 추진했으나 거부당했다는 취지로 발언했습니다. JTBC는 보도국 기자 전원을 상대로 확인했습니다. 결론적으로 그 누구도 김경록 씨로부터 인터뷰 제안을 받은 바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히려 JTBC는 사건이 불거진 8월 말부터 최근까지 김경록 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요청을 했지만 김경록 씨가 모두 거절했습니다. 오간 문자 등 관련 근거는 모두 확보하고 있습니다”라며 “지난 18일 ‘알릴레오’ 방송 후 김경록 씨에게도 직접 입장을 물었지만 아직 답변이 오지 않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JTBC 측은 유 이사장이 해당 발언을 하기 전 JTBC에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JTBC는 “유 이사장의 알릴레오 측은 이 건과 관련해 방송 전에 저희 쪽 누구에게든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습니다. 또한 김경록 씨가 JTBC 어느 기자에게 인터뷰 요청을 했는가도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납니다. 한 번이라도 확인하려 했다면 아마도 이런 논쟁은 필요 없었으리라고 믿습니다”라며 “JTBC는 김경록 씨와 유시민 이사장 측이 근거 없는 주장을 편 데 대해 사과와 정정을 요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