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썸랩 Pick’ 금주의 커플 & 스토리]

퇴근 앞두고 일 시키자 “밥 사”가 시작… 벤처창업자 - 인턴서 부부로

기사입력 | 2019-08-16 11:05

■ 임이랑·김동현 부부

벤처기업 창업자와 인턴사원으로 만나 부부로….

김동현(34·사진 오른쪽), 임이랑(여·34·왼쪽) 부부 이야기다. 동현 씨는 한국 최초 소셜커머스 회사인 T사 창업 멤버였고, 이랑 씨는 그 회사 인턴이었다. 지금은 퇴사 후 다른 벤처기업을 창업했다. 지금 회사에서는 이랑 씨가 대표, 동현 씨가 사업총괄을 맡고 있다. 부부의 연애와 결혼 그리고 사업 이야기를 이랑 씨의 목소리로 전한다.

안녕하세요. 재택근무하면서 육아하는, 4세 지용이 엄마 임이랑입니다. 남편과는 2010년 T사에서 사내연애를 시작해 2014년 결혼했습니다. 2016년 아이를 낳자마자 둘 다 퇴사한 뒤 현재는 아기띠와 맘스웨어(수유복)를 파는 회사를 만들어 같이 일하고 있습니다.

대학원 방학 때 너무 심심해서 T사 무급 인턴을 시작했습니다. 비 새는 사무실에서 또래 친구들끼리 조 모임 하는 것 같아 보였는데 성장하는 벤처라고 하더라고요. T사 창업 멤버 5명 중에 한국인이 2명 있었는데 그 중 한국말을 그나마 가장 잘해서 영업을 담당하던 사람이 남편이에요.

처음부터 남편이 좋았던 건 아닙니다. 남편은 조금 촌스럽고, 때론 투박한 사람이었습니다. 저는 마케팅 담당이었는데 퇴근 시간이 다 돼 제 자리에 오더니 대뜸 제안서를 만들어 달라고 하더라고요. ‘돈도 안 주면서 퇴근 시간에 일을 더 시키다니….’ 짜증 나서 ‘밥 사’라고 했던 게 이렇게 됐습니다, 하하.

초반엔 비밀연애였어요. 그런데 하필 둘이 처음으로 해외여행을 떠난 주말에 ‘전 직원 출근 명령’이 떨어졌어요. 저희만 불참했고, 뒤늦게 둘 다 피부가 그을려서 출근했더니 모든 분이 알아버렸네요.

남편은 제가 만나본 사람 중에 가장 솔직했어요. 모르면 모른다고 인정하고, 좋으면 좋다는 걸 표현하는데 거침이 없었고요. 남편은 성장하는 벤처 창업자라거나 좋은 학교에서 공부했다는 등의 허울에 기대어 자기를 내세우지 않았습니다. 당시 저는 학벌이나 인맥에 기대고 취업한 회사 이름 뒤에 기대 자신을 부풀리는 문화에 지쳐 있었어요. ‘이런 사람도 있구나’ 싶어 흥미로웠던 거 같아요.

남편과 같은 일터에서 일하다 보니 의견 충돌이 있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처음 의견 대립이 있었을 땐 상처를 많이 받았어요. 의견을 나누는 것뿐인데 연애하는 사이다 보니 남편이 저의 생각을 부정하고 공격한다고 느끼게 되더라고요. 스스로 감정적이 되니 토론 자체가 불가능했어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의견이 서로 달라 심하게 논쟁을 하더라도 그건 그 주제에 국한된 것일 뿐 저를 싫어하는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지금 회사 구성원들은 모두 재택근무를 합니다. 커리어를 이어갈 수 있으면서도 임신·출산·육아를 병행할 수 있어서 많은 분이 매력을 느끼는 것 같아요. 재택근무를 하면 자녀를 어린이집이나 초등학교에 직접 등·하원 시킬 수 있고, 아이가 아플 땐 직접 병원에 데리고 갈 수 있습니다. 아이를 재우고 일하시는 분들도 많아서 밤 11시에 업무 상태가 ‘on’인 분들이 꽤 돼요.

‘대한민국에서는 일과 육아를 병행한다는 게 정말 꿈만 같은 거구나’ ‘유능한 여성들이 자신 삶의 형태를 지키면서 일한다는 게 쉽지 않구나’라는 걸 새삼 느껴요. 이분들을 위해서라도 좋은 기회를 창출하고 싶고요. 매출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첫해 매출은 3억 원, 지난해 매출이 50억 원, 올해가 3년째인데 150억 원 정도 예상하고 있어요.

이런 형태의 회사도 가능하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어요. 제가 직장 다닐 때 이런 생활이 가능하다는 걸 알았다면 더 빨리 퇴사했을 것 같아요. 누군가의 선택이 다른 누군가에겐 용기가 되기도 하잖아요. 제 선택이 다른 분들께도 용기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임정환 썸랩 에디터 sum-lab@naver.com

※해당 기사는 지난 한 주 네이버 연애·결혼 주제판에서 많은 주목을 받았던 콘텐츠를 바탕으로 작성한 것입니다. 더 많은 커플 이야기를 보시려면 모바일 인터넷 창에 naver.me/love를 입력해 네이버 연애·결혼판을 설정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