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조국 법무’ 贊 49%·反 44%… 진보 80% 贊·보수 74% 反

김유진 기자 | 2019-08-14 12:03

- 靑, 청문요청안 국회 제출… 인사청문회 정국 시작

리얼미터 조사 오차범위 팽팽
정치적 성향에 따라 극명해 져
野, 조국·한상혁 검증 ‘정조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지명한 것을 두고 여론이 정치적 성향에 따라 찬반으로 극명하게 갈라진 것으로 14일 나타났다. 이날 청와대가 국회에 장관급 후보자 7명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보내면서 인사청문회 정국이 본격 시작된 가운데, 보수 야당은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를 주요 타깃으로 삼아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3일 전국 성인 500명(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문 대통령이 조 전 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한 데 대하여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9.1%가 ‘잘했다’고 답했다. ‘잘못했다’는 응답은 43.7%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히 맞섰다.

특히 정치 및 이념 성향에 따라 응답 방향이 극명하게 양분됐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8.5%, 자신을 진보성향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79.9%가 조 후보자 지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의 93.4%, 보수층의 74.2%는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이번 인사청문회에서 특히 조 후보자와 한 후보자를 철저히 검증할 계획이다. 조 후보자의 경우,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시 잇단 인사검증 실패 책임 논란에서 자유롭지 않다.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이동하는 것을 두고 야당은 “사법부 장악을 위한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조 후보자가 1993년 반국가단체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으로 유죄를 선고받은 이력, 논문 표절 의혹, 페이스북 글 등을 통한 이분법적 시각 논란 등도 청문회에서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보수 야당은 한 후보자가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 공동대표 출신인 점을 들어 “방송 장악을 위한 코드 인사”라고 비판하고 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와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정부 기조와 배치되는 다주택 보유자로 알려져 논란이 될 전망이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경우 재벌에 대한 부정적 시각,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선 문 대통령 지지자 모임 출신 이력에 대한 코드 인사 논란 등이 쟁점으로 꼽힌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100억 원이 넘는 재산 등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김유진 기자 klug@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