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대교 ‘타운홀미팅·복장자율화’ 등 조직문화 혁신 지속

김윤림 기자 | 2019-06-12 17:17

교육기업 대교는 지난 11일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타운홀미팅’을 갖는 등 수평적 조직문화를 위한 혁신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타운홀미팅은 대교 경영진과 임직원이 조직문화 개선 사항과 발전 방향에 대해 격의 없이 소통하는 자리다.

조직 진단을 통해 도출된 주제에 대해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즉석에서 질의·응답하는 형태로 진행, 지난해 12월부터 신입사원, 팀원, 팀장, 본부장 등 직책별로 참석자를 구분해 매월 실시해오고 있다. 대교는 또 경직된 조직문화를 유연하게 바꾸고, 직원들의 업무 몰입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개인별 상황에 맞게 직원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정하는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하는가 하면, 자신의 업무와 일정에 따라 복장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복장 자율화(사진)를 실시하고, 자기계발을 위한 사내 도서관을 개관하는 등 근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환경도 마련했다.

이 외에도 사내 인트라넷에 익명으로 소통할 수 있는 ‘조직문화 게시판’을 신설했으며, 자유롭게 연차를 사용할 수 있는 ‘연차알림제’, 즐겁게 일하는 문화를 위한 ‘플레이 대교(Play! Daekyo)’ 등을 실시하고 있다.

대교 관계자는 “한 치 앞도 예측하기 어려운 변화의 시대에 진정한 고객 중심의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는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가 먼저 구축돼야 한다”며 “직원들이 주도적으로 업무를 실행하고 도전하는 수평적 문화를 정착시키며,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는 혁신기업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윤림 기자 bestman@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