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메시, 1500억원 벌어 스포츠선수 수입 ‘왕’

전세원 기자 | 2019-06-12 11:57

포브스, 스포츠선수 100명 선정
호날두·네이마르·페더러 뒤이어


스페인 프로축구 FC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사진)가 지난 1년간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1일 “메시가 지난 1년간 최고의 수입을 올린 선수 100명 중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포브스는 2018년 6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선수들의 상금과 연봉, 후원금 등으로 총수입을 계산해 상위 100명을 추렸다.

메시는 1억2700만 달러(약 1500억 원)로 1위, 라이벌인 이탈리아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억900만 달러(1287억 원)로 2위,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의 스트라이커 네이마르가 1억500만 달러(1240억 원)로 3위를 차지했다.

‘멕시코 헐크’로 불리는 복싱 스타 카넬로 알바레즈가 9400만 달러(1110억 원),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가 9340만 달러(1103억 원)로 뒤를 이었다.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는 2920만 달러(344억 원)로 63위에 올랐고 여자로는 유일하게 톱100 안에 들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2억8500만 달러(3363억 원)를 벌어들여 1위를 차지한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는 이번 명단에 들지 못했다. 포뮬러원(F1) 세계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과 전 헤비급 세계 챔피언 앤서니 조슈아가 5500만 달러(650억 원)로 공동 13위를 차지하며 영국 선수 중 가장 많은 수입을 올렸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