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이희호 여사, 위중한 상태…세브란스병원 입원해 치료 중”

기사입력 | 2019-04-21 18:32

(서울=연합뉴스)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에서 이희호 여사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추도사를 듣고 있다. 추도사 듣는 이희호 여사 (서울=연합뉴스)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에서 이희호 여사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추도사를 듣고 있다.

동교동계 “한달전부터 건강 급격히 악화…의사소통이 거의 불가능”
이 여사에 김홍일 전의원 부고 사실 안 알려…병세 악화 우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의원이 20일 갑작스럽게 별세한 가운데 모친 이희호 여사의 병세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복수의 동교동계 인사들에 따르면 이 여사는 한 달 여 전부터 건강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서울 세브란스병원 VIP 병동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922년생으로 올해 97세인 이 여사는 그동안 감기 등으로 수차례 입원했다 퇴원하기를 반복해왔지만, 최근에는 앓고 있던 간암 등이 악화돼 위태로운 상황에 빠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여사는 의사소통이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사의 병세가 위중한 가운데 김 전 의원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자 동교동계는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는 분위기다.

김 전 의원의 빈소는 이 여사가 입원해있는 세브란스병원에 차려져있다.

동교동계의 핵심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주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겨우 고비를 넘겼다. 그러나 여전히 많이 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인사는 “이 여사가 의식이 없는 상태이고, 사람들을 제대로 알아보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손을 조금 움직이거나 눈을 한번 뜨는 정도”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동교동계 인사는 “최근 이 여사를 만나고 왔는데 손을 조금 움직일 뿐,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며 “이 여사가 위중한데 김 전 의원이 먼저 세상을 떠나 착잡하다”고 전했다.

이같은 이 여사의 상태는 동교동계 측에 일부 공유가 됐다고 한다.

가족들과 측근들은 일단 이 여사에게 일단 김 전 의원의 부고 사실을 알리지 않을 예정이다. 충격으로 이 여사의 병세가 악화할 것을 우려해서다.

다만,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이 여사 위중설에 대해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고령의 어르신들에게는 다들 비상사태가 온다”고 선을 그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아침 이 여사를 병실에서 뵈었다. ‘사모님, 박지원입니다’라고 했더니 눈을 뜨고 ‘왔어요’라고 했다”며 “만 97세 고령이고 약 1개월 전 입원하셨기에 건강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위독하다고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