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인터넷 유머
골프 유머

악몽

기사입력 | 2019-04-17 14:57

악몽

부부가 잠을 자는데, 남편이 갑자기 소리를 치면서 일어났다. 식은땀을 뻘뻘 흘리고 있자 부인이 물었다.

“당신 왜 그래요?”

“끔찍한 악몽을 꿨어.”

“무슨 꿈이오?”

“이효리와 당신이 서로 나를 차지하려는 꿈이었어.”

“그게 왜 악몽이에요?”

“결국 당신이 이겼거든~~~.” ㅋㅋ


슬픈 사연

어떤 책에 이런 내용이 있었다. 30m 거리에서 아내를 불렀는데 대답이 없으면 아내가 조금 늙은 거고, 20m에서 불렀는데 대답을 못 하면 많이 늙은 거다. 10m에서 불렀는데 대답을 못 하면 심각한 상태다. 그래서 남편은 자신의 아내가 어느 정도 늙었을까 궁금해져서 이 방법을 써 보기로 했다. 퇴근하면서 30m쯤에서 아내를 불러 보았다.

“여보~~ 오늘 저녁 메뉴가 뭐야?”

대답이 없었다.

‘아~ 마누라가 늙긴 늙었나 보다.’

이번엔 20m쯤 거리에서 다시 불렀다.

“여보! 오늘 저녁 메뉴가 뭐야?”

역시 대답이 없었다.

‘아~ 내 마누라가 이렇게 늙었단 말인가.’

다시 10m 거리에서 불렀다.

“여보, 오늘 저녁 메뉴가 뭐야?”

대답이 또 없었다!

‘아!!! 내 마누라가 완전히 맛이 갔구나!’

탄식하며 집에 들어섰는데, 주방에서 음식을 열심히 만들고 있는 아내의 뒷모습이 너무 애처롭게 보였다.

측은한 마음이 든 남자가 뒤에서 아내의 어깨를 살포시 감싸안으며 나직이 물었다.

“여보~~ 오늘 저녁 메뉴가 뭐야?”

“야! 이! 영감탱이야! 내가 ‘수제비’라고 몇 번을 말해야 알아듣겠어?”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