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친딸 살해’ 복역중인 70대, 조폭을 며느리에 보내 협박

기사입력 | 2019-04-15 08:06

친딸을 살해해 교도소에 복역 중인 70대가 가족의 진정서 제출로 중한 처벌을 받은 데 앙심을 품고 조직폭력배를 동원해 가족들을 협박한 혐의로 다시 경찰에 입건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협박 등 혐의로 A(74)씨와 조폭 등 공범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친딸을 살해한 혐의로 징역형을 받고 복역 중이던 A씨는 지난해 10월 부산 한 학교에 조폭을 보내 교사인 며느리에게 문신을 보이며 욕설하는 등 13차례에 걸쳐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앞서 지난해 9월에는 아내가 운영하는 주점에 고의로 미성년자를 출입시켜 청소년 보호법 위반으로 단속되도록 하는 등 4차례에 걸쳐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 조사결과 친딸을 살해한 뒤 가족들의 진정서 제출로 엄한 처벌을 받았다고 생각한 A씨는 교도소 복역 중 조폭에게 1천900만원을 송금하고 이 같은 범행을 사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가 조폭과 주고받은 편지 370여통과 통장 거래내역 등을 분석해 A씨 등을 차례로 검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