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공시가 뛴 중산층 ‘재산세 폭탄’… 항의 빗발

박수진 기자 | 2019-03-15 11:59

비강남권도 20~30% 급등
종부세 대상 9억원에 육박
재산세 상한선까지 오를 듯


서울 비(非) 강남권인데도 공시가격이 전년 대비 20~30%가량 급등한 단지가 쏟아지면서, 국민주택 규모(전용면적 84㎡) 집 한 채가 전부인 소유주가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부과 대상(공시가격 9억 원 초과)에 육박하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다. 올해 종부세는 피했지만, 재산세 부담액이 상한선(전년 대비 30% 증가)까지 치솟는 등 세 부담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중산층을 중심으로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15일 국토교통부가 전날 공개한 올해 전국 공동주택(아파트+연립주택+빌라) 공시가격에 따르면 서울 강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구)뿐 아니라 비강남권과 지방 일부 지역까지 공시가격이 크게 뛰었다. 상승률 상위 5개 지역은 모두 비강남권이다. 경기 과천시가 23.41%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서울 용산구 17.98%, 서울 동작구 17.93%, 경기 성남시 분당구 17.84%, 광주 남구 17.77% 순이다.

서울은 특히 평균 14.17% 올라 25개 자치구 가운데 20개 구가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마포구가 17.35%, 영등포구가 16.78% 올랐다. 강남 4구 상승률은 14~16%대였다. 동작구 흑석동 ‘흑석한강센트레빌’ 전용 84㎡는 6억3000만 원에서 8억4800만 원으로 34.60% 뛰면서 종부세 대상인 ‘9억 원’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보유세 부담도 크게 불어난다. 흑석한강센트레빌과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 84㎡는 올해는 종부세 부과 대상이 아니지만, 재산세가 지난해 158만∼175만 원에서 올해 200만∼227만 원 선으로 상한선인 30%까지 오를 전망이다.

서울 강남구 관계자는 “공시지가 상승 사실을 인지한 주민 항의가 쇄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의 신청 접수 기한인 4월 4일까지 주민 반응을 지켜보고 향후 대응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