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검찰 ‘드루킹 측근 면담’ 백원우 전 靑 비서관 무혐의 결론

기사입력 | 2019-02-13 21:39

“‘드루킹 일당 수사에 영향력 행사’ 의혹, 근거 찾을 수 없어”

지난해 8월 허익범 특검에 출석하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8월 허익범 특검에 출석하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드루킹 일당 수사에 입김을 넣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던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신응석 부장검사)는 전날 백 전 비서관의 직권남용 혐의를 뒷받침할 만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판단하고 사건을 무혐의로 종결했다.

백 전 비서관은 지난해 3월 드루킹 김동원 씨가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임명해달라고 청탁한 도두형 변호사를 면담했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측으로부터) 반협박을 받고 있다”는 취지로 도움을 요청하자 백 전 비서관이 드루킹 일당 수사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수사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하고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수사기록을 분석하고 지난달 30일 선고된 김 지사의 1심 판결문까지 검토했으나 직권남용 혐의를 뒷받침할 만한 근거는 찾지 못했다.

백 전 비서관은 지난달 비서관직을 사임하고 내년 총선 출마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