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류현진은 MLB서 가장 뛰어난 3선발

허종호 기자 | 2019-02-12 14:23

미국 언론이 류현진(32·LA 다저스)의 올 시즌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다저스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다저스네이션은 12일(한국시간)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3선발이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다저스네이션은 류현진의 지난 시즌 성적을 근거로 삼았다. 류현진은 지난해 부상으로 15경기 등판에 그쳤지만 성적은 7승 3패와 평균자책점 1.97로 우수했다. 폭스스포츠의 캐스터 조 데이비스 또한 SNS를 통해 “류현진은 지난해 정말 좋은 모습을 보였다”며 “규정 이닝을 채운 투수 중에서도 사이영상 수상자 2명만 류현진보다 더 낮은 평균자책점을 남겼다”고 말했다. 지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은 평균자책점 1.70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블레이크 스넬(탬파베이 레이스)은 1.89를 작성했다.

다저스네이션은 또 류현진의 성적을 면밀히 분석, 82.1이닝과 68피안타, 16볼넷, 89탈삼진, 이닝당 출루율(WHIP) 1.008을 소개했다. 다저스네이션은 “작은 표본이지만 평균자책점은 류현진의 경력 중 가장 낮았다. 그보다 중요한 것은 탈삼진으로, 투구이닝보다 많은 유일한 시즌”이라며 “다저스의 코칭스태프는 타자에게서 더 많은 헛스윙을 유도하도록 전략을 짠다. 류현진이 그 결과를 보여줬고, 올 시즌 더 좋아질 것으로 내다보인다”고 전했다. 다저스네이션은 또 “지난해보다 더 낮은 WHIP를 남길 수 없더라도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최고의 3선발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