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에이즈 감염 군인, 소년 등 남성 75명과 강제 성접촉

기사입력 | 2018-11-09 11:20

태국 경찰이 공개한 미성년자 강제 성접촉 군인 범행 기록[태국 경찰 제공=연합뉴스] 태국 경찰이 공개한 미성년자 강제 성접촉 군인 범행 기록[태국 경찰 제공=연합뉴스]

태국에서 에이즈를 유발하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감염된 40대 군인이 10대 소년 수십명을 꾀어 강제적인 성접촉을 한 것으로 드러나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9일 일간 더 네이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수십 명의 10대 청소년 등과 강제 성접촉을 한 전직 기갑부대 상사 차끄릿 콤씽(43)을 미성년자 강간 등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자택에 격리했다.

조사결과 2009년 HIV 바이러스에 감염돼 2015년부터 치료를 받아온 그는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알게 된 남성들에게 음란한 사진을 찍어 보내도록 유도하고, 그 사진을 이용해 상대방을 협박하면서 성접촉을 강요했다.

그는 또 피해자들이 신고할 것에 대비해 성접촉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이 차끄릿의 메모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그와 강제 성접촉한 남성은 최소 75명에 이르며, 이 가운데 28명은 13∼18세의 미성년자였다.

태국 경찰 관계자는 “그는 2009년 HIV 감염됐고 2015년 치료를 받은 기록이 있다. 그런데도 그는 15살도 안된 미성년자 등 75명의 남성과 접촉했다”며 “8개월전 콘깬으로 이주하기 전 거주했던 방콕에서도 이런 범행을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차끄릿을 미성년자 강간, 추행, 약취유인 등 6가지 혐의로 기소했다.

경찰은 또 보건당국 등과 함께 피해자 소재 파악 및 감염 여부 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추가 피해자 존재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군 당국은 차끄릿을 즉각 해임하고 진상조사 위원회를 설치했으며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강력하게 처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