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법정에 선 ‘제국의 위안부’, 학술의 장에 다시 세우다

엄주엽 기자
엄주엽 기자
  • 입력 2018-06-21 10:4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박유하 교수, 피소 4년 맞아 책 2권 동시 출간

‘…지식인을 말한다’
박교수에 쏟아진 비판 반박

‘…법정에서 1460일’
학술토론 방불케한 공방 정리


근래 가장 ‘문제적’ 논란이 된 책 ‘제국의 위안부’가 나온 지 5년째가 돼 간다. 학술적 논의 대상이 법정으로 가버린 ‘사건’으로 기록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이 책의 저자로 각종 민·형사 소송이 걸려 있는 박유하 세종대 일어일문학과 교수가 피소 4년을 맞아 책 두 권을 동시에 출간했다. ‘제국의 위안부’를 찍은 출판사인 뿌리와이파리가 펴낸 ‘제국의 위안부, 지식인을 말한다’는 박 교수가 그동안 자신에게 쏟아진 지식인들의 비판을 반박한 책이고, ‘제국의 위안부, 법정에서 1460일’은 때론 학술세미나를 방불케한 법정 공방을 정리한 책이다.

한·일 관계와 국내 정치의 역학·지형 변화에 따라 롤러코스터를 탔던 ‘제국의 위안부’를 둘러싼 지난 4년간의 논란은 국내외를 넘나들며, 또 보기 드물게 진보·보수의 진영이 혼재돼 진행됐고, 학문의 자유와 역사의 트라우마에 대한 지식인·시민단체·언론의 스탠스 등 이제는 차분히 정리해볼 필요가 있는 ‘문제’들을 드러냈다. 박 교수는 “‘제국의 위안부’ 고소·고발은 학술 공간에서 이뤄져야 할 논의를 법정에서 이뤄지도록 만든 사태”라며 “나에게 비판적이었던 한·일 지식인들은 이 기간에 나를 공론의 장에 부르지 않았다”고 책에서 주장한다. 책의 내용은 상당 부분 인터넷이나 페이스북에 올랐던 것인데, 그 산재된 것을 모아 이제 학문적 영역에서 본격적으로 다뤄보자는 의지가 책에 담겨 있다고도 볼 수 있다.

일본 근대문학 전공자인 저자도 말하지만, ‘제국의 위안부’는 역사서라기보다는 역사를 둘러싼 사회현상과 담론에 대해 고찰한 메타역사서다. ‘미셸 푸코’의 방식이 연상된다. 우리는 극도로 정형화된, 거의 동일한 ‘위안부’ 이야기만 들었고 듣고자 했으며, 그 이야기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서라기보다는 현재의 우리 자신을 위해서라고 박 교수는 보았다. 민족주의와 가부장 문화에 가려진 부분을 들추니 ‘우리 안의 책임’도 드러났으며, 이어 ‘친일’과 ‘협상파’, ‘신(新)수정주의’ 등의 비난과 소송에 저자의 발언과 책은 묻혀 버렸다. 역사의 단죄 및 그 트라우마의 치유와 화해에는 어느 방식이 더 타당할까. ‘제국의 위안부’ 논란은 아직 정리해야 할 게 산적해 있다. 책에는 국내외 지식인들이 문제를 법정이 아닌 학문적 영역에서 다뤄야 한다는 취지로 발표한 성명 4건이 실렸다.

엄주엽 선임기자 ejyeob@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