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인터넷 유머
골프 유머

캐디는 3D업종

기사입력 | 2017-09-01 10:47

우리나라 캐디의 수준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졌다고 해요.

클럽 다 챙겨 갖다 주죠, 거리 불러 주죠, 공 닦고 라인 봐 주죠, 점수 다 적어 주지요. 그런데 왜 3D 업종이라고 할까요?

힘들어서가 아니고 버D, 핸D, 잔D와 함께 있어서예요.

캐디(caddy, caddie)를 영어로 caDDDy로 쓴다지요. 그렇게 캐디를 4D 업종으로 만들어서는 안 되겠지요.

오이시D까지 관리한다고 해서요.

요즘 남자 캐디가 많아지는 추세지요.

특히, 보이스 캐디(voice caddy = boy’s caddy?)로 캐디가 곤욕을 치르고 있대요. 캐디는 진행에만 집중하고 내기는 각자 알아서 하는 것이 캐디에 대한 배려 아닐까요?

어차피 ‘한 번 OECD는 영원한 OECD’로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이니까요.

캐디 기준 굿 샷은 파4, 5에는 클럽 전달하기 좋은 카트길 옆의 역세권이라고 하는데, 파3의 경우 굿 샷은 에지(edge)랍니다. 왜냐고요?

볼을 안 닦아 드려도 되니까요.

난센스 퀴즈

4명의 여성이 모두 뱅 드라이버와 뱅 우드로 샷 대결을 펼치면?

정답 : 뱅뱅사거리

출처 : 윤선달의 Fun&Joke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