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시진핑 “韓·中관계 빠른 시일내 정상궤도 되돌리자”

박세영 기자 | 2017-05-19 12:09

“文정부, 양국관계 중시 환영”
이해찬 특사, 대통령친서 전달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19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한·중 관계 복원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으로 얼어붙었던 한·중 관계가 문재인 정부 들어 해빙 조짐이 보인 가운데 이 특사와 시 주석과의 만남으로 한·중 관계 회복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 주석은 이날 특사단을 만나 문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며 “문 대통령이 이해찬 전 총리를 중국 특사로 파견해 한·중 관계의 중요한 문제에 대해 소통하도록 한 것은 문 대통령과 새 정부가 한·중 관계를 그만큼 중시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한국이 중시하는 만큼 중국도 중·한 관계를 중시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은) 한국과 함께 서로 쉽지 않게 이뤄 온 한·중 관계의 성과를 지키고 상호 이해, 상호 존중이란 기초 위에 정치적인 상호 신뢰를 구축하며 갈등을 잘 처리해 중·한 관계를 다시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인 궤도로 돌리길 바란다”면서 “이렇게 관계 개선을 이루면 양국 국민의 이익을 더 높일 수 있다”고 말하며 한·중 관계 개선의 의지를 밝혔다.

이 특사는 “문재인 대통령께 직접 전화로 축하 말씀을 해주신 데 대해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서도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공감하는 부분이 많다”면서 “한국 새 정부도 여러 문제를 대화를 통해 해결해 나가길 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특사단은 이날 오전 양제츠(楊潔지)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만나 양국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해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양 국무위원은 “특사단의 이번 방문은 문 대통령이 한·중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며 이는 한·중 간 소통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 취임 후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양 정상은 한·중 관계 발전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며 양국 모두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 국무위원은 또 “우리는 공동 관심사에 대해서 한국 측과 계속 의견을 교환할 의사가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이 특사를 만나 한국이 사드 배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왕 부장은 “사드 배치 문제가 양국 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중국의 우려 사항을 존중해 조처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을 만난 이 특사단은 19일 오후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면담할 예정이다.

베이징 = 박세영 특파원 go@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