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도마에 오른 ‘면책특권’

조응천의 어설픈 ‘폭로정치’ 김종인까지 나서 엄중 경고

김윤희 기자
김윤희 기자
  • 입력 2016-07-04 11:47
댓글 6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허위사실 유포로 물의를 빚은 조응천(오른쪽) 의원이 김성수 의원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신창섭 기자 bluesky@


성추행범 실명 지목했다 사과
국회의원 면책특권 논란 점화


MBC 고위 간부의 실명을 거론하며 성추행범이라고 지목했다가 ‘사실무근’이라고 사과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14년 말 정치권을 뒤흔든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에 연루됐던 핵심 당사자다. 박근혜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내 여권의 내부 사정을 잘 아는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 이후 청와대를 나와 횟집을 운영하다 4·13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가 삼고초려 끝에 영입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조 의원은 지난달 30일 대법원 업무보고를 받는 과정에서 보도자료를 내고 성추행 전력이 있는 MBC 고위 간부가 대법원 산하 양형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돼 있다고 폭로했지만, 이는 하루 만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조 의원은 1일 정정자료를 내고 “사실 확인을 소홀히 해 당사자에게 큰 피해를 안겨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 앞으로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했다.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4일 조 의원에게 이번 발언과 관련, “언행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경고했다. 조 의원은 “이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깊이 새기겠다”고 답변했다.

조 의원은 전 청와대 행정관인 박관천 경정과 함께 2013년 6월부터 2014년 1월까지 청와대 내부 문건 17건을 박근혜 대통령의 친동생 박지만 EG회장 측에 수시로 건넨 혐의로 기소됐다가 1심에서 무죄를 받았다. 이 문건은 ‘비선 실세’로 불린 정윤회 씨가 국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담아 ‘정윤회 문건’으로 불렸다.

이 사건 후 청와대에서 나와 부인과 함께 식당을 차린 그는 문 전 대표의 제안을 받고 더민주에 입당했다. 문 전 대표는 총선 전 자신의 SNS에 “조응천·김병기 후보가 당선되면 이 정권을 가장 잘 알고, 이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국회의원이 될 것”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입당 당시 “나는 저격수를 하러 온 것이 아니다”라고 했지만, 당선 후에는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과 관련한 인사를 보좌진으로 채용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조 의원을 중심으로 ‘폭로정치’가 본격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측의 피해자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한 행위에 대해 수사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황 씨 측) 법무법인이든 황 씨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앞서 황 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을 공개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경찰은 황 씨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선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했고 관련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경찰은 또 문제의 영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의 형수가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지만 충실하고 탄탄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한편, 경찰은 전청조(27·구속기소) 씨의 수십억 원대 투자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 씨를 지난 1일 추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은 지난달 6일과 8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씨 사건에서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 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남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다”며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포렌식 결과, 관련자 조사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경찰이 남 씨로부터 자진 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귀금속 등 물품(벤틀리 차량 제외)은 총 44점, 액수는 1억 원 상당이다. 해당 물품은 모두 남 씨가 전 씨로부터 선물 받은 것들이다. 수사 결과 현재까지 전 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총 36억9000여만 원으로 늘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