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한국 떠난 혼혈 입양아 DNA로 뿌리 찾아줘요”

박효목 기자
박효목 기자
  • 입력 2016-04-15 14:2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美軍·기지촌 여성 사이 태어나
출생기록 미흡 부모 찾기 애로
1970년 美입양 새비다키스 등
부모 찾는 비영리단체 설립


해외로 입양된 한국계 혼혈인들이 DNA 검사를 활용해 친부모 등 가족을 찾는 단체를 결성하고 고국을 방문해 관련 활동을 펼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325KAMRA(Korean American Mixed-Race Adoptees)’에 따르면 이 단체는 2015년 9월 미국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에서 ‘한국인 그리고 기지촌’을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서 한국계 혼혈 입양인인 세라 새비다키스(여·54·사진) 씨와 캐서린 김(여·58) 씨가 서로 어려움을 공유하다 결성하게 됐다. 입양인과 입양을 보낸 부모 사이 DNA 정보를 비교해 ‘뿌리 찾기’를 돕는 단체를 만든 것이다.

1970년 코네티컷주에 입양된 새비다키스 씨는 DNA 비교를 통해 아버지의 행방을 수소문했고, 아버지는 2014년 세상을 떠난 뒤였지만 아버지의 친척과 이복남매를 만날 수 있었다. 단체 결성에는 이 같은 경험이 토대가 됐다.

이 단체는 현재 한국계 혼혈인 가운데 해외 입양인 1000여 명의 DNA 정보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5명이 가족을 찾았다.

새비다키스 씨와 김 씨는 지난 3일 보름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지금까지의 활동 경과를 홍보하는 것은 물론, 입양 보낸 부모의 DNA 정보를 더 많이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 단체의 한국 활동을 지원하고 있는 해외입양인센터 ‘한국뿌리의집’ 김창선 인권팀장은 “한국계 혼혈 입양인 상당수가 미군과 기지촌 여성들 사이에서 태어났다는 것 때문에 사회적으로 이들의 뿌리 찾기에 대해 적극적인 분위기는 아니었다”며 “이제는 이 문제를 수면 위로 끌어올려 공론화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팀장은 “가족 찾기를 원하는 사람은 서울 종로에 있는 뿌리의집(02-3210-2451~2)을 방문하거나 홈페이지(www.325kamra.org)를 참고해 연락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효목 기자 soarup624@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최태원 이혼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정…‘1.3조 분할’은 유지
[속보]최태원 이혼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정…‘1.3조 분할’은 유지 최태원(63) SK그룹 회장이 노소영(63)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이혼에 따른 재산 분할로 1조3000억 원이 넘는 금액을 지급하라고 판단한 항소심 재판부가 17일 판결문을 일부 수정한 것으로 파악됐다.최 회장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치명적 오류’라고 지적한 최 회장의 주식 상승 기여분을 축소한 것이다. 다만 판결 결과까지 바꾸지는 않았다.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는 이날 판결 경정 결정을 내리고 양측에 판결경정 결정 정본을 송달한 것으로 나타났다.재판부는 애초 판결문에서 1994년 11월 최 회장 취득 당시 대한텔레콤(SK C&C의 전신) 가치를 주당 8원, 최종현 선대회장 별세 직전인 1998년 5월에는 주당 100원, SK C&C가 상장한 2009년 11월에는 주당 3만5650원으로 각각 계산했다.이에 따라 1994∼1998년 선대회장 별세까지와 별세 이후 2009년까지 가치 증가분을 비교해 최 선대회장과 최 회장의 회사 가치 상승 기여를 각각 12.5배와 355배로 판단했다.하지만 재판부는 이날 최 회장 측의 주장처럼 1998년 주식 가액이 주당 100원이 아닌 1000원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판결문을 수정했다.이에 따라 최 회장의 기여분은 355배에서 35.6배로 수정했다. 대신 최 선대회장의 기여분은 125배로 늘어나게 됐다.다만 항소심 재판부는 오류가 고쳐졌다고 해서 판결 결과까지 달라지지 않는다고 판단해 주문까지 수정하지는 않았다.최 회장 측은 이런 전제의 오류로 노 관장에게 분할해야 할 재산을 1조3천808억원으로 인정한 항소심의 결과가 잘못됐다며 대법원에서 다투겠다고 밝혔다.노 관장 측 대리인도 “해당 부분은 SK C&C 주식 가치의 막대한 상승의 논거 중 일부일 뿐 주식 가치가 막대한 상승을 이룩한 사실은 부정할 수 없고 결론에도 지장이 없다”고 주장했다.박준우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