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한국 떠난 혼혈 입양아 DNA로 뿌리 찾아줘요”

박효목 기자
박효목 기자
  • 입력 2016-04-15 14:2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美軍·기지촌 여성 사이 태어나
출생기록 미흡 부모 찾기 애로
1970년 美입양 새비다키스 등
부모 찾는 비영리단체 설립


해외로 입양된 한국계 혼혈인들이 DNA 검사를 활용해 친부모 등 가족을 찾는 단체를 결성하고 고국을 방문해 관련 활동을 펼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325KAMRA(Korean American Mixed-Race Adoptees)’에 따르면 이 단체는 2015년 9월 미국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에서 ‘한국인 그리고 기지촌’을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서 한국계 혼혈 입양인인 세라 새비다키스(여·54·사진) 씨와 캐서린 김(여·58) 씨가 서로 어려움을 공유하다 결성하게 됐다. 입양인과 입양을 보낸 부모 사이 DNA 정보를 비교해 ‘뿌리 찾기’를 돕는 단체를 만든 것이다.

1970년 코네티컷주에 입양된 새비다키스 씨는 DNA 비교를 통해 아버지의 행방을 수소문했고, 아버지는 2014년 세상을 떠난 뒤였지만 아버지의 친척과 이복남매를 만날 수 있었다. 단체 결성에는 이 같은 경험이 토대가 됐다.

이 단체는 현재 한국계 혼혈인 가운데 해외 입양인 1000여 명의 DNA 정보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5명이 가족을 찾았다.

새비다키스 씨와 김 씨는 지난 3일 보름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지금까지의 활동 경과를 홍보하는 것은 물론, 입양 보낸 부모의 DNA 정보를 더 많이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 단체의 한국 활동을 지원하고 있는 해외입양인센터 ‘한국뿌리의집’ 김창선 인권팀장은 “한국계 혼혈 입양인 상당수가 미군과 기지촌 여성들 사이에서 태어났다는 것 때문에 사회적으로 이들의 뿌리 찾기에 대해 적극적인 분위기는 아니었다”며 “이제는 이 문제를 수면 위로 끌어올려 공론화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팀장은 “가족 찾기를 원하는 사람은 서울 종로에 있는 뿌리의집(02-3210-2451~2)을 방문하거나 홈페이지(www.325kamra.org)를 참고해 연락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효목 기자 soarup624@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