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단독]北, 친북단체에 “국정화 반대 총궐기투쟁” 지령문

민병기 기자 | 2015-10-28 11:29

북한이 한국 내 친북 단체에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과 관련해 반정부 총력 투쟁을 선동하는 지령문을 보낸 것으로 28일 확인된 가운데 노동신문 10월 20일 자 5면에는 ‘자멸을 앞당기는 역사쿠데타’, 10월 16일 자 6면에는 ‘민족의 준엄한 심판’ 등의 글이 실려 있다.  김낙중 기자 sanjoong@ 선동 북한이 한국 내 친북 단체에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과 관련해 반정부 총력 투쟁을 선동하는 지령문을 보낸 것으로 28일 확인된 가운데 노동신문 10월 20일 자 5면에는 ‘자멸을 앞당기는 역사쿠데타’, 10월 16일 자 6면에는 ‘민족의 준엄한 심판’ 등의 글이 실려 있다. 김낙중 기자 sanjoong@

대남공작기관, 국내·외 친북단체 등에 선동전 지시
“재야단체·언론 활용…‘朴정부 사대주의’ 폭로하라”

자유민주硏 “北과 일부 종북세력 ‘반대논리’ 동일”


북한이 최근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과 관련해 친북 단체에 반정부 총력 투쟁을 선동하는 지령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정통한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통일전선부와 정찰총국 등 대남공작기관은 최근 조총련 등 해외 친북 단체와 국내 친북 조직 및 개인에게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에 대한 반대 투쟁과 선동전을 전개하도록 지시하는 지령문을 보냈다. 북한 대남공작기관들은 지령문에서 “현재 남조선은 국정화 반대 열기로 뒤덮여 있다”며 “이런 시기에 일반 대중 운동 단체들의 투쟁에 재야 단체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더해서 민중총궐기 투쟁 열기를 더욱 높여 나가야 한다”고 선동했다. 또 구체적인 이슈의 부각을 위해 “재야 모임, 언론 매체를 적극 활용해 박정희를 이어받은 박근혜 정권의 친일 행각과 사대주의를 폭로하고 다양한 형식과 방법으로 역사교과서 국정화 비판 선전 사업을 벌여 나가라”고 지시했다. 대남공작기관들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에 직접 참여하고 있는 단체와 재야 모임들을 통해 반대 기자회견, 토론회, 항의 시위 등을 적극 전개하라”는 내용을 포함해 구체적인 반정부 투쟁 전술도 지시했다.

공안당국 관계자는 이와 관련, “그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당국과 선전매체들도 국정교과서 추진과 관련, 연일 청와대와 정부를 맹비난하며 반정부 투쟁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일부 국내 북한 추종 세력은 인터넷과 SNS 등에 북한 당국의 지령대로 국정화 반대 논리와 반정부 선동 글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공안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지난 20일자 노동신문은 “지금 온 남조선 땅이 파쇼독재가 부활되는가 아니면 대중적 투쟁에 의해 국정교과서제가 백지화되는가를 판가름하는 첨예한 대결장으로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대남선전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7일 “외곡(왜곡)된 력사관, 삐뚤어진 동족관을 새 세대들에게 주입시켜 그들을 장차 동족 대결의 돌격대로 써 먹자는 보수집권 세력의 책동이야말로 온 겨레의 저주와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장은 “일부 종북 세력과 북한의 국정교과서 반대 논리가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