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윤은혜, 중국 방송에서 디자인 표절 논란

  • 입력 2015-09-06 07:2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여성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윤은혜가 의상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패션브랜드 ‘아르케’의 디자이너 윤춘호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어떤분께서 아르케와 비슷한 옷이 중국 방송에 나왔는데 다른 여자분이 만든 옷이었단다. 한번 찾아보란다”며 자신이 만든 의상과 해당 방송에 나온 의상을 비교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방송은 중국 동방위성TV ‘여신의 패션’ 시즌2에 출연한 윤은혜의 모습이다. 윤 디자이너는 윤은혜가 지난달 말 방송된 이 프로그램 4회 미션에서 1위를 차지한 의상을 문제 삼았다.

두 의상 모두 흰색 코트로 양 팔 부분에 날개 모양의 레이스를 단 것이 특징이다. 윤 디자이너의 의상은 지난 3월 2015 F/W 서울패션위크에서 선보였다.

윤 디자이너는 “조금 다르니 아니라고 할수도 있다. 유별나다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불쾌하다. 내가 느끼고 직원들이 느끼고 옷을 만드신 선생님들이 느끼고 우리 옷을 아는 사람들이 느끼면 맞는게 아닐까”라며 “현재 중국에서 아르케가 판매가 되는 시점에서 이런 상황이 기분이 더럽다”고 했다.

5일도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알고보니 아르케 옷을 몇일전에도 협찬으로 픽업해갔던 스타일리스트와 종종 입던 배우. 둘이 함께 만들었다니. 그래서 더 확신할 수 있으며 소름 돋는다”고 주장했다.

“FW 한시즌 비지니스와 컬렉션을 위해 노력한 결과물을 그들은 이렇게 쉽게, 이렇게 뻔뻔하게. 그냥 힘빠진다”라고 덧붙였다.

윤은혜 측은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윤 디자이너 측은 일단 윤은혜 측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