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윤은혜, 중국 방송에서 디자인 표절 논란

  • 입력 2015-09-06 07:23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여성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윤은혜가 의상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패션브랜드 ‘아르케’의 디자이너 윤춘호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어떤분께서 아르케와 비슷한 옷이 중국 방송에 나왔는데 다른 여자분이 만든 옷이었단다. 한번 찾아보란다”며 자신이 만든 의상과 해당 방송에 나온 의상을 비교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방송은 중국 동방위성TV ‘여신의 패션’ 시즌2에 출연한 윤은혜의 모습이다. 윤 디자이너는 윤은혜가 지난달 말 방송된 이 프로그램 4회 미션에서 1위를 차지한 의상을 문제 삼았다.

두 의상 모두 흰색 코트로 양 팔 부분에 날개 모양의 레이스를 단 것이 특징이다. 윤 디자이너의 의상은 지난 3월 2015 F/W 서울패션위크에서 선보였다.

윤 디자이너는 “조금 다르니 아니라고 할수도 있다. 유별나다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불쾌하다. 내가 느끼고 직원들이 느끼고 옷을 만드신 선생님들이 느끼고 우리 옷을 아는 사람들이 느끼면 맞는게 아닐까”라며 “현재 중국에서 아르케가 판매가 되는 시점에서 이런 상황이 기분이 더럽다”고 했다.

5일도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알고보니 아르케 옷을 몇일전에도 협찬으로 픽업해갔던 스타일리스트와 종종 입던 배우. 둘이 함께 만들었다니. 그래서 더 확신할 수 있으며 소름 돋는다”고 주장했다.

“FW 한시즌 비지니스와 컬렉션을 위해 노력한 결과물을 그들은 이렇게 쉽게, 이렇게 뻔뻔하게. 그냥 힘빠진다”라고 덧붙였다.

윤은혜 측은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윤 디자이너 측은 일단 윤은혜 측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