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좌파 시위꾼의 美대사 테러, 背後까지 밝혀내야 한다

  • 입력 2015-03-05 13:48
댓글 폰트
좌파 성향의 시위꾼이 서울 한복판의 공식 행사장에서 주한 미국대사를 상대로 잔혹한 테러를 자행하는 전대미문(前代未聞)의 사건이 발생한 것은 대한민국 일각의 반미·친북(反美親北) 행태가 극단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문화운동단체를 표방하지만 실제로는 반미 좌파 활동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진 ‘우리마당’ 대표 김기종(55) 씨는 5일 오전 7시40분쯤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국민협의회 주최 조찬 강연회에 틈입,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를 습격했다.

사법 당국은 범행 장본인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은 물론, 배후(背後)까지 철저히 밝혀내야 한다. 이른바 ‘386운동권’ 출신인 범인의 테러는 치밀한 계획에 따른 정황이 뚜렷할 뿐만 아니라, 범행을 직·간접적으로 뒷받침한 세력이 있을 개연성도 부인하기 어렵다. 김 씨는 북한 주장을 조직적으로 복창하다시피 해왔다. ‘미 제국주의 물러가라’는 시위 등을 상습적으로 주도하면서 북한이 집착하는 ‘휴전협정 폐기와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집회·세미나 등도 벌여왔다. 그는 테러 순간에도 연례 한미연합방어훈련인 ‘키리졸브 연습’을 겨냥해 “전쟁 훈련 반대”를 외쳤다. 지난 2일 시작된 키리졸브 연습에 대해 “무자비한 불세례” 운운하는 협박을 해온 북한에 조직적으로 맞장구쳐온 단체나 세력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비친다.

범인은 지난 2010년 7월 주한 일본대사에게 콘크리트 조각을 던져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적도 있다. 청와대 앞에서 분신을 시도해 화상을 입은 사실을 공공연하게 뽐내기까지 해왔다고도 한다. 김 씨 유(類)가 더 이상은 발호하지 못하도록 발본색원해야 한다. 이런 전력자의 테러를 막지 못한 경찰의 경비 책임 또한 가벼울 수 없다.

미국 시간으로 초저녁에 발생한 이번 테러는 미국 현지에서도 생방송되는 등 세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정부는 신속하고 치밀한 후속 조치를 함으로써 한미동맹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단독]</em> ‘독도는 日고유영토’ 표현…4 ~ 6학년 모든교과서로 확대
[단독] ‘독도는 日고유영토’ 표현…4 ~ 6학년 모든교과서로 확대 일본 정부가 금명간 발표할 것으로 전해진 2023년 초등학교 3~6학년 사회 교과서 검정 결과 강제징용이나 독도 관련 기술이 기존보다 후퇴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돼 우려를 낳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한일관계 개선 추진 의지와는 별개로 영토·역사 문제에 관해서는 우리 정부 입장을 일본 측에 분명히 전하고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7일 외교가에 따르면, 올해 일본 문부과학성이 교과서 검정심의회를 통해 실시한 초등학교 3~6학년 교과서 10여 종 검정 결과 강제징용 기술에서 강제성이 삭제되는 방향으로 수정할 가능성이 예상된다. 일본 정부가 2021년 각의를 통해 강제연행이나 강제노동과 같은 표현이 적절하지 않다고 공표한 점이 그 근거로 지목된다. 2019년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까지는 강제징용에 대해 ‘노동력의 부족을 보충하기 위해 조선인과 중국인을 강제로 끌고 와 광산 등에서 노동에 종사시켰다’고 기술됐다. 독도 문제의 경우 기존 대부분 교과서에 담겼던 ‘일본의 영토’라는 표현이 ‘일본의 고유영토’ 등으로 보다 강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9년의 경우 3학년 교과서에는 독도 관련 기술이 없었지만 이번에 지도표시를 통해 한국의 불법점거 등 대목이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2019년 이후 악화일로를 걸어온 한일관계가 일본 교과서에 고스란히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는 교과서 검정 사실 확인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 초치 등으로 대응할 전망이다. 외교 소식통은 “한일관계 개선 노력이 진정성을 갖기 위해선 일본에 우리 입장을 분명히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인들은 한국의 강제징용 3자 대위변제 해법에 대해 63%가 긍정적 평가, 21%가 부정적 평가를 내리고 있는 것으로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여론조사(24~26일·18세 이상 일본 유권자 927명 대상) 결과 나타났다. 다만 68%는 “한국 측 방안으로는 문제가 해결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평가했고, 한일관계 전망에 56%가 “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김유진·김선영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