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제2금융권 가계대출 5년만에 63% 급증

김충남 기자
김충남 기자
  • 입력 2014-05-08 11:39
댓글 0 폰트
저축은행·보험·카드사 등 제2금융권인 비은행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이 5년 만에 63% 급증해 전체 가계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50%로 껑충 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부업체의 가계 신용대출이 3년여 만에 2배 가까이로 급증하고 저신용자 대출 비중이 커지는 등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에 ‘빨간 불’이 켜졌다.

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제1금융권인 은행에 비해 비은행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이 빠른 속도로 증가한 데다 제2금융권의 저신용층 대출 비중이 높아 잠재적 위험 요인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은 2008년 말 295조 원에서 지난해 말 481조9000억 원으로 5년 만에 63.4%나 급증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이 전체 가계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같은 기간 43.2%에서 50.0%로 증가했다. 또한 2010∼2013년 중 비은행금융기관의 가계대출 연 평균 증가율은 7.0%로 신용 및 기타담보 대출을 중심으로 은행(3.7%)보다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특히 주로 취약계층의 가계 차주를 대상으로 하는 대부업체의 신용대출은 2009년 말 4조6000억 원에서 2013년 6월 말 7조8000억 원으로 1.7배로 늘어났다.

은행의 신용대출이 2009년 말부터 지난해 말까지 4년 동안 2조2000억 원 감소하는 동안 비은행금융기관 신용대출은 무려 19조 원 증가했다. 이처럼 2금융권의 가계대출이 급증한 가운데 주로 다중채무자 등 취약계층 가계 차주를 대상으로 대출이 이뤄지고 있어 리스크가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말 비은행금융기관 가계대출 중 신용등급 7∼10등급인 저신용자에 대한 대출 비중은 17.8%로 은행(5.5%)의 3배 이상에 달했다. 한은 관계자는 “비은행금융기관 가계대출은 취약계층 및 다중채무자에 대한 대출 비중이 커 가계의 재무건전성 개선이 지연될 경우 비은행금융기관의 자산 건전성이 악화될 우려가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충남 기자 utopian21@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