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美어린이 50명중 1명 노숙자

이현미 기자
이현미 기자
  • 입력 2009-03-11 14:3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미국 어린이 50명중 1명은 노숙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미 국립센터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5년과 2006년 사이 미국에서 발생한 어린이 노숙자가 대략 150만명에 이르는 등 심각한 상태로 내몰리고 있다고 시사주간지 타임 등이 보도했다. 지난 2000년 매년 135만명의 어린이들이 노숙자가 되고 있다는 조사 결과보다 15만명이나 늘어난 수치다.

이번 조사에서 어린이 노숙자가 가장 많은 상위 5개주는 텍사스·캘리포니아·루이지애나·조지아·플로리다 등이었다. 반면 노숙자가 가장 적은 상위 5개주는 와이오밍(169명)·로드아일랜드(797명)·버몬트(1174명)·노스다코타(1181명)·사우스다코타(1545명)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노숙 어린이는 천식이나 치아 부식 등 각종 질병에도 노출돼 있었으며 코네티컷·뉴햄프셔·하와이·로드아일랜드·노스다코타에서 건강관리가 비교적 잘 이루어지고 있었다. 반면 텍사스·조지아·아칸소·뉴멕시코·루이지애나의 건강관리 실태는 최악인 것으로 드러났다.

어린이 노숙자의 급증 이유는 어린이가 있는 미국내 가정이 경제난으로 인해 가족 구성원 모두 노숙자 신세로 전락한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이들은 미국 전체 노숙자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국립센터측은 “이혼율의 급증, 임금 불균형, 주택대란 등이 아이들을 거리로 내몰고 있다”며 “지난해 대량 주택 압류 사태 이후에는 더 많은 어린이 노숙자가 생겨났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이현미기자 always@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