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기사입력 1997-06-23 10:56

국민회의, 정부차원 北지원 필요성 주장

국민회의는 23일 간부회의를 열어 대북한 식량지원문제와 관련, 정부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지원해야 하며 이것이 불가능할 경우 대한적십자사를 통한 간접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회의는 또 당내에서 북한 식량사정을 조사할 특위를 구성하는 한편 국회 통일외무위 정보위등을 즉각 소집해 대책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鄭東泳(정동영)대변인은 이날 간부회의 결과 발표를 통해 “북한주민의 자포자기한 심정과 심리적 공황상태가 집단화하면 남측도발로 발전할 수 있다는 우려가 많다”며 “직접적인 식량지원이 안되면 간접적으로라도 북한에 쌀을 지원하는 문제를 정부가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鄭대변인은 “조만간 총리를 방문해 정부차원의 쌀지원을 촉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통일외무위 간사인 梁性喆(양성철)의원은 “굶주린 동족이 죽어가는 것을 방치하는 우리 정부의 행동은 비인도적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며 “정부는 국내 민간단체의 쌀 지원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북한 주민의 증오감이 우리에게 돌아오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李鉉宗기자>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