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장예찬, “한동훈 검사장 시절 김 여사와 300차례 메신저는 공적 소통인가”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4-07-10 10:38
  • 수정 2024-07-10 10:56
댓글 68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CBS 유튜브 캡처



장예찬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김건희 여사와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사이 문자 메시지 논란을 두고 “문자 전문을 보면 (김 여사가) 사과 의사가 있고 모든 결정을 한 후보에 위임했구나 느낄 수밖에 없다”며 “사과했으면 끝날 문제인데 진실공방으로 가져간 건 한동훈 자신”이라고 말했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장 전 최고위원은 전날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한 후보가) 공적 소통과 사적 소통은 다르다(고) 변명으로 일관하니까 사건이 점점 더 커지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전 최고위원은 김 여사 문자와 관련 “이 이상 어떤 표현을 써야 사과의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사과가 아니었다고 말장난을 하는 것은 비정함을 드러내는 것이기 때문에 (한 후보가)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넘어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장 전 최고위원은 “영부인이 본인의 문제에 대해, 사과 문제에 대해 문자를 보낸 것이다. 그 자체로 공적 사안”이라며 “이미 드러났지만 (한 후보가) 검사장 시절 검찰총장 배우자였던 김 여사와 300여차례 메신저로 소통한 것은 도대체 무슨 공적 소통인가”라고 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한 후보가 비상대책위원장 당시 본인에게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에 대응해 달라고 했다고 부탁했다는 것과 관련 “(한 후보가) 이 의원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 해명할 수 있는 사진도 보내고 그랬다. 그게 잘못됐다고 말하지는 않겠다”며 “그런 것이 공적 소통이라면 영부인의 대국민 사과라는 건 이 의원 상대하는 것보다 훨씬 더 공적이고 중요한 문제 아닌가”라고 했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