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러 교도소 인질극, 특수부대 투입돼 종료…납치범 일부 사살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입력 2024-06-17 06:4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러시아 경찰이 16일(현지시간) 인질극이 발생한 러시아 로스토프 제1구치소 부근에서 보안 경비 강화에 나서고 있다. EPA연합뉴스



러시아 남부 로스토프의 제1구치소에서 수감자들이 교도관들을 납치해 인질극이 벌어졌지만 러시아 특수부대 투입으로 피해 없이 종료됐다고 러시아 연방교도소가 16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대원이 포함된 수감자들은 교도관 2명을 인질로 잡고 석방을 요구하다 러시아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됐고, 인질로 잡혔던 교도관 2명은 부상없이 풀려났다.

러시아 현지 매체들은 인질극을 벌인 수감자들 중 최소 일부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납치범들이 자유로운 통행 등을 포함한 사실상의 석방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테러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이들은 감옥의 창살을 부수고 교도관들이 머무르던 공간으로 들어가 2명을 인질로 잡았다. 이들 중 일부는 IS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감자들은 주머니칼과 고무 배트, 화재 시 사용하는 도끼 등으로 무장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가디언은 인질극 소식이 전해진 이후 현지 언론사 파견 기자들을 인용해 구치소 인근에서 총성이 들렸다고 전했다.

IS는 그동안 러시아를 겨냥한 테러 공격을 수차례 감행해왔다.

지난 3월 22일 모스크바의 한 공연장에서 발생한 무차별 총격 및 방화 테러 또한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김유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