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천하무적’ 셰플러, 이번 주는 US오픈 골프대회 우승컵 사냥

  • 입력 2024-06-11 08:09
  • 수정 2024-06-11 08:1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US오픈의 강력한 우승 후보 스코티 셰플러[AP=연합뉴스]



13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2번 코스에서 개막
김주형·안병훈·임성재 올림픽 출전권 경쟁


남자골프 세계 최강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2024년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US오픈 우승컵까지 들어 올릴 태세다.

올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13개 대회에 출전해 무려 5승을 거둔 셰플러는 현지시간 13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컨트리클럽 2번 코스(파70·7천548야드)에서 열리는 제124회 US오픈에 출전한다.

셰플러의 올해 성적을 보면 놀라울 따름이다. 올해 5승 중 4승이 2주 연속 거둔 우승이고, 13개 출전 대회 중 톱10 밖으로 밀린 것은 딱 한 차례뿐이다.

한국시간으로 10일 끝난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우승한 셰플러는 US오픈에서 다시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독주 체제를 굳힌 셰플러지만 메이저 대회 우승은 마스터스(2022년·2024년)뿐이다.

셰플러는 US오픈에 아마추어 시절인 2016년 처음 출전해 컷 탈락했지만, 2017년에는 공동 27위에 오르며 아마추어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남겼다.

2019년에는 또 한차례 컷 탈락했지만 2021년 공동 7위, 2022년 공동 2위, 2023년 단독 3위에 올라 언제 우승해도 이상할 것 없는 실력을 입증했다.

셰플러의 독주를 저지할 선수로는 잰더 쇼플리(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꼽힌다.

세계랭킹 2위 쇼플리는 올해 두 번째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 우승으로 셰플러의 대항마로 자리를 잡았다.

세계랭킹 3위 매킬로이도 지난 5월 웰스파고 챔피언십 우승으로 분위기를 다잡고 2011년에 이어 다시 정상 탈환을 노린다. 매킬로이는 작년 US오픈에서는 윈덤 클라크(미국)에게 1타가 뒤져 준우승에 머물렀다.

2017년과 2018년 연속으로 US오픈을 제패한 브룩스 켑카(미국)와 지난해 마스터스 챔피언 욘 람(스페인)을 주축으로 한 LIV 골프 소속 선수들의 자존심 대결도 관심을 끈다.

다만 람은 지난주 LIV 골프 휴스턴 대회 도중 다리 부상 때문에 기권해 이번 주 US오픈에서 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우려를 사고 있다.

한국 선수로는 김주형, 안병훈, 임성재, 강성훈, 김시우, 김성현이 출전한다.

US오픈을 마지막으로 2024 파리 올림픽 남자 골프 출전권이 결정되기 때문에 우리 선수끼리 벌이는 경쟁도 관심사다.

한국의 경우 세계랭킹 60위 안에 드는 선수 중 상위 2명에게 올림픽 출전권을 받는다.

현재 김주형이 22위, 안병훈이 23위로 앞서 있지만, 임성재가 30위로 추격하고 있다. 이번 US오픈 결과에 따라 올림픽 출전 선수가 바뀔 수도 있다.

한편, 대회를 치르는 파인허스트 2번 코스는 러프가 길지 않은 것으로 잘 알려진 곳이다.

하지만, 대회 조직위원회는 “러프를 기르지 않고 모래 지대에 왕바랭이(wire grass)를 심어 관리해 왔다. 이 풀 때문에 선수들이 그린을 공략하는 데 애를 먹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10년 전 대회 때와 달리 그린 위의 잔디가 벤트그래스에서 버뮤다그래스로 전면 교체됐다.

대회 관계자는 “버뮤다그래스는 벤트 그래스보다 그린을 더 단단하게 만들고, 대회 기간 내내 일관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내년 추석 연휴는 10월 3일 개천절부터 9일 한글날까지 7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된다.연휴 다음날인 10월 10일이 금요일이기에, 하루 휴가 등을 활용하면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이어지는 ‘가을 방학’을 맞을 수도 있다.우주항공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도 월력요항’을 20일 발표했다.월력요항은 관공서의 공휴일, 지방공휴일, 기념일, 24절기 등의 자료를 표기해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자료로서, 천문법에 따라 관보에 게재된다. 종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했으나 지난달 우주항공청 출범에 따라 천문법이 개정되면서 우주청 소관 사항이 됐다.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공휴일은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68일로 올해와 같다.52일의 일요일에 설날, 국경일 등 18일의 공휴일을 더하면 70일이 되는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이 5월 5일로 겹치고, 추석 연휴 첫날(10월5일)이 일요일이어서 68일이 된다.주 5일제 적용 대상자는 공휴일과 토요일을 더해 모두 119일을 쉴 수 있다.사흘 이상 연휴는 앞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모두 6번이다. 설, 3·1절, 현충일, 광복절이 토·일요일 등과 이어져 사흘 연휴이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대체공휴일 등이 포함된 5월 3~6일이 나흘 연휴다.우주청은 내년 광복 80주년을 맞아 2025년 월력요항에 대한민국국기법에 의해 지정된 국기 게양일을 새로 표기했다.여기에는 3·1절, 제헌절, 광복절 등 국경일과 현충일, 국군의 날 등이 포함된다.또 우주항공청 개청일인 5월 27일 ‘우주항공의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면 이를 추가해 내년 월력요항을 다시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관보(gwanbo.go.kr)나 우주항공청 홈페이지(kasa.go.kr),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세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