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가덕도 공항 부지 공사부터 유찰, 2029년 개항은 백일몽

  • 입력 2024-06-11 11:41
댓글 3 폰트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둘러싼 졸속 논란이 첫 삽도 뜨기 전에 재점화했다. 당초 개항 목표 시점이 2035년 6월이었지만, 국토교통부는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명분으로 2029년 12월로 5년 이상 앞당겼다. 이 때문에 지난 5일 마감된 활주로·방파제 등 공항 부지 건설공사 입찰부터 표류하고 있다. 10조5300억 원 규모의 초대형 공사인데도 건설업체가 한 곳도 참여하지 않아 유찰됐다. 무리한 일정에 뒤탈이 우려되자 건설업체들이 등을 돌린 결과다. 국토부는 오는 24일까지 재입찰 신청을 받지만 조건이 그대로인 한 비슷한 양상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

예고된 파행이라는 게 더 심각한 문제다. 예정대로 개항하려면 설계는 10개월 이내, 공사는 5년 이내에 마쳐야 한다. 국토부는 시간이 많이 걸리는 해상 매립을 줄이려고 당초 해상에 짓기로 했던 공항을 육·해상에 걸쳐 건설하는 것으로 바꿨다. 부동침하(지반이 불균등하게 내려앉는 현상) 우려로 2022년에 이미 배제됐던 방식이다. 사업비가 20분의 1인 소규모 울릉공항조차 개항에 5년, 인천국제공항은 1단계 건설에만 9년이 걸렸다. 정상적 건설업체라면 아무리 일감이 부족해도 발을 빼는 게 당연하다.

가덕도 신공항은 4류 포퓰리즘 정치의 산물이다.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동남권 신공항 검토로 촉발됐지만 2016년 김해국제공항 확장으로 정리됐는데, 2021년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야합해 억지 특별법으로 부활시켰다. 개항을 앞당긴 빌미였던 부산 엑스포도 물 건너간 상황이다. 5년 뒤 개항은 꿈도 못 꿀 일이다. 개항 시점은 물론 공항 타당성 자체까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할 때다. 부산 지역 반발이 예상되지만, 예산을 낭비하며 안전까지 위협받는 공항을 졸속으로 만드는 것보다 낫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내년 추석 연휴는 10월 3일 개천절부터 9일 한글날까지 7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된다.연휴 다음날인 10월 10일이 금요일이기에, 하루 휴가 등을 활용하면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이어지는 ‘가을 방학’을 맞을 수도 있다.우주항공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도 월력요항’을 20일 발표했다.월력요항은 관공서의 공휴일, 지방공휴일, 기념일, 24절기 등의 자료를 표기해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자료로서, 천문법에 따라 관보에 게재된다. 종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했으나 지난달 우주항공청 출범에 따라 천문법이 개정되면서 우주청 소관 사항이 됐다.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공휴일은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68일로 올해와 같다.52일의 일요일에 설날, 국경일 등 18일의 공휴일을 더하면 70일이 되는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이 5월 5일로 겹치고, 추석 연휴 첫날(10월5일)이 일요일이어서 68일이 된다.주 5일제 적용 대상자는 공휴일과 토요일을 더해 모두 119일을 쉴 수 있다.사흘 이상 연휴는 앞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모두 6번이다. 설, 3·1절, 현충일, 광복절이 토·일요일 등과 이어져 사흘 연휴이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대체공휴일 등이 포함된 5월 3~6일이 나흘 연휴다.우주청은 내년 광복 80주년을 맞아 2025년 월력요항에 대한민국국기법에 의해 지정된 국기 게양일을 새로 표기했다.여기에는 3·1절, 제헌절, 광복절 등 국경일과 현충일, 국군의 날 등이 포함된다.또 우주항공청 개청일인 5월 27일 ‘우주항공의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면 이를 추가해 내년 월력요항을 다시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관보(gwanbo.go.kr)나 우주항공청 홈페이지(kasa.go.kr),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세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