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우즈, 23번째 US오픈 앞두고 아들과 연습라운드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4-06-11 10:3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미국의 타이거 우즈(왼쪽)가 11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컨트리클럽 2번 코스 13번 홀에서 아들 찰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퍼팅하고 있다. AP뉴시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메이저대회 US오픈을 앞두고 아들과 연습라운드를 소화했다.

11일 오전(한국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우즈는 이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컨트리클럽 2번 코스에서 아들 찰리와 더불어 리키 파울러, 저스틴 토머스,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 등과 연습라운드를 진행했다.

US오픈에서 3차례 정상을 포함해 메이저대회 통산 15승을 올린 우즈는 부상 탓에 성적을 내지 못했기에 올해 대회에 출전하지 못할 뻔했다. 그러나 미국골프협회(USGA)의 특별초청으로 23번째 출전이 성사됐다.

우즈가 파인허스트에서 열리는 US오픈에 출전하는 것은 19년 만이다. 우즈는 2005년 이곳에서 열린 US오픈에서 마이클 캠벨(뉴질랜드)에게 2타 뒤진 준우승을 차지했다. 우즈는 이번 주에 USGA가 주는 최고 영예의 상인 ‘밥 존스’ 상을 받을 예정이다.

허종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정부, 북러 조약에 “우크라 무기 지원 재검토”
[속보]정부, 북러 조약에 “우크라 무기 지원 재검토” 정부는 20일 “북한과 러시아의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체결해 상호 군사·경제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하며 이를 규탄한다”고 밝혔다.장호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북러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조약 체결과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한 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정부성명을 발표했다.우리 정부는 “6.25 전쟁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 먼저 침략 전쟁을 일으킨 전력이 있는 쌍방이 일어나지도 않을 국제사회의 선제공격을 가정해 군사협력을 약속한다는 것은 국제사회의 책임과 규범을 저버린 당사자들의 궤변이요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군사력 증강에 직·간접적으로 도움을 주는 어떠한 협력도 유엔 안보리 결의의 위반이며, 국제사회의 감시와 제재의 대상임을 분명히 강조한다”며 “특히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대북제재 결의안을 주도한 러시아가 스스로 결의안을 어기고 북한을 지원함으로써 우리 안보에 위해를 가해 오는 것은 한-러 관계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이어 “정부는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무력화하기 위한 한미 동맹의 확장억제력과 한미일 안보 협력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장 실장은 “아직 러·북 간 구체적 협의 내용이 다 파악된 것은 아니지만, 현재까지 나온 내용과 오늘 오전 공개된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 문안 등을 분석·평가해 이와 같은 정부 입장을 결정해 발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이어 “러시아와 북한 간 무기 운송과 유류 환적에 관여한 러시아와 북한 측은 물론, 제3국의 선박 4척과 기관 5곳, 개인 8명을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또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시행되고 있는 러시아에 대한 수출통제와 관련해서 243개 신규 품목을 추가로 지정해 1402개 품목을 제재 대상으로 하겠다”고 했다.특히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문제는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그간 우리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살상 무기 지원은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토령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 후 서명한 조약에는 북한과 러시아 어느 한쪽이 무력 침공을 받아 전쟁 상태에 처하면 상대에게 지체 없이 군사적 원조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