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오늘밤 상암벌서 골폭풍… 다시 새겨주마, 공한증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4-06-11 11:2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즐겁게 몸풀기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최종 6차전을 하루 앞둔 1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가벼운 달리기로 몸을 풀고 있다. 뉴시스



■ 韓,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중국과 최종전

1번 포트 확보위해 공격 강화
홈 팬들 앞에서 다득점 노려

물오른 득점력 캡틴 손흥민
A매치 ‘4경기 연속골’ 도전
배준호 등 신진 활약도 기대


한국 축구대표팀이 ‘골 폭죽’으로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마무리를 꾀한다. 다득점 승리를 하면 3차예선 조 편성에서 1번 포트(톱 시드) 배정이 유력하다. 생애 첫 A매치 4경기 연속골을 노리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승리를 다짐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 2차예선 C조 최종 6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6일 싱가포르를 7-0으로 대파, 조 1위를 확정하면서 3차예선행 티켓을 확보했다. 한국은 안방에서 열리는 최종전에서 다득점 승리를 노린다. 한국은 지난해 11월 중국과 2차전에서도 3-0 대승을 거뒀다. 반면 중국은 2위에 자리하고 있으나, 최종전 결과에 따라 3위로 떨어져 3차예선행이 무산될 수도 있다.

한국의 공격력은 2차예선에서 가장 돋보였다. 손흥민 등 유럽파 공격진으로 꾸려진 한국은 5경기에서 19득점, 경기당 평균 3.8골을 작성했다. 2차예선에 참가한 36개국 중 일본과 더불어 득점 공동 1위다. 한국은 3차예선 조 편성에서 1번 포트에 포함되기 위해선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아시아 톱3를 유지해야 한다. 아시아 3위 한국(23위·1563.99점)과 4위 호주(24위·1563.93점)의 차이는 불과 0.06점이기에 중국전 결과가 좋지 않으면 2번 포트로 떨어질 수도 있다.

주장 손흥민은 공격 선봉이자, 중국의 경계대상 1호다.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17골(8위)을 넣은 손흥민은 A매치에서도 펄펄 날고 있다. 최근 3경기에서 모두 득점, 4골을 챙겼다. 손흥민이 중국전에서 골을 추가하면 2010년 12월 A매치 데뷔 이후 처음으로 4경기 연속골을 작성한다. 손흥민은 지난 1월 이라크와 평가전에서도 첫 4경기 연속골을 노렸으나 아쉽게 놓쳤다. 손흥민은 지난해 11월 중국전에선 2득점과 1도움으로 뛰어난 활약을 펼쳤기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 A매치 역대 최다 골 3위(48골)인 손흥민은 2골을 더 넣으면 2위(50골) 황선홍(은퇴)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그리고 14년 동안 A매치 126경기에 출전한 손흥민은 중국전에서 그라운드를 밟으면 이영표(은퇴)와 함께 역대 A매치 최다 출전 공동 4위(127경기)에 자리하게 된다.

신진 선수들의 활약도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싱가포르를 상대로 A매치에 데뷔, 데뷔골까지 챙긴 배준호(스토크시티)의 2경기 연속골 여부는 최대 관심사다. 배준호가 골을 넣으면 한국 A매치 역대 3번째 데뷔 2경기 연속골의 주인공이 된다. 앞서 김주성(은퇴)이 1985년, 박주영(울산 HD)이 2005년 A매치 데뷔 2경기 연속 득점을 올렸다. 더불어 황재원(대구 FC)과 박승욱(김천 상무), 오세훈(마치다 젤비아) 등 이번에 처음으로 대표팀에 승선한 선수들도 기대가 된다.

김도훈 감독은 “손흥민이 (중국전의) 키 플레이어”라면서 “손흥민에겐 (중국 수비를) 뚫을 충분한 능력이 있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또 “바르셀로나 팬들은 리오넬 메시가 경기에 뛰는 걸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하더라. 나는 손흥민이라는 월드 스타와 동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극찬했다. 손흥민은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에겐 마지막 경기를 잘 마무리하는 게 정신적으로 중요한 부분”이라며 “팬들이 기대하시기 때문에 좋은 축구를 해야 한다. 우리 팬들이 많은 응원을 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내년 추석 연휴는 10월 3일 개천절부터 9일 한글날까지 7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된다.연휴 다음날인 10월 10일이 금요일이기에, 하루 휴가 등을 활용하면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이어지는 ‘가을 방학’을 맞을 수도 있다.우주항공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도 월력요항’을 20일 발표했다.월력요항은 관공서의 공휴일, 지방공휴일, 기념일, 24절기 등의 자료를 표기해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자료로서, 천문법에 따라 관보에 게재된다. 종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했으나 지난달 우주항공청 출범에 따라 천문법이 개정되면서 우주청 소관 사항이 됐다.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공휴일은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68일로 올해와 같다.52일의 일요일에 설날, 국경일 등 18일의 공휴일을 더하면 70일이 되는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이 5월 5일로 겹치고, 추석 연휴 첫날(10월5일)이 일요일이어서 68일이 된다.주 5일제 적용 대상자는 공휴일과 토요일을 더해 모두 119일을 쉴 수 있다.사흘 이상 연휴는 앞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모두 6번이다. 설, 3·1절, 현충일, 광복절이 토·일요일 등과 이어져 사흘 연휴이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대체공휴일 등이 포함된 5월 3~6일이 나흘 연휴다.우주청은 내년 광복 80주년을 맞아 2025년 월력요항에 대한민국국기법에 의해 지정된 국기 게양일을 새로 표기했다.여기에는 3·1절, 제헌절, 광복절 등 국경일과 현충일, 국군의 날 등이 포함된다.또 우주항공청 개청일인 5월 27일 ‘우주항공의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면 이를 추가해 내년 월력요항을 다시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관보(gwanbo.go.kr)나 우주항공청 홈페이지(kasa.go.kr),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세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