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전공의 ‘불법 집단행동’ 부추긴 의사들, 엄정 수사해야

  • 입력 2024-04-02 11:39
댓글 2 폰트
윤석열 대통령의 1일 의료개혁 담화에 대한 의료계 반응은 냉랭하지만, 총선 뒤 의·정(醫政) 대화가 본격화할 가능성은 커졌다. 의대 증원 2000명 및 각종 의료개혁 과제에 대한 협의가 개시되더라도 법과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 경찰은 전공의들의 불법적 집단 이탈과 복귀 명령 거부 등을 부추기거나 업무 복귀를 방해한 사범들을 특정했다고 한다. 신속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이 필요하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본부장 우종수)는 전공의들이 의료법 위반을 피하는 방법이라며 ‘업무개시명령 송달이 오면 문을 열어주지 말라’ ‘문서를 받아도 서명하지 말라’는 등의 행동 지침을 인터넷 공간에서 공유한 군의관 2명을 최근 압수수색을 통해 확인했다고 한다. 군의관은 의사 이전에 군인 신분이다. 군의관과 공중보건의가 전공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대거 투입된 위기 상황에서 이런 글을 올린 당사자는 물론 배후까지 철저히 밝혀내야 한다.

근무 중인 공보의 명단을 유출한 현직 의사와 의대 휴학생도 특정했다고 한다. ‘집단행동에 불참한 전공의 명단’‘전공의들은 병원을 떠나기 전 진료 기록을 삭제하라’는 등 이번 사태를 악화시키고 선동한 글들이 올라온 의료인 커뮤니티에 대한 수사도 상당한 진척이 있다고 한다. 의료법 위반은 물론, 업무방해교사 혐의도 짚인다.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인은 “전공의나 교수, 학생 하나라도 민형사상 불이익이나 행정처분을 받는다면 총파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겁박했지만, 이런 데 휘둘리면 법치는 붕괴한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