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22대 총선 POINT 분석

선거철 北위협 ‘보수 유리’ 공식 깨져… 전쟁-평화 프레임땐 진보 힘실릴수도

조재연 기자
조재연 기자
  • 입력 2024-04-02 11:49
  • 수정 2024-04-02 12:03
댓글 0 폰트
■ 22대 총선 POINT 분석 (5)

北 도발 이번에도 총선 변수로
과거엔 중도·보수 결집했지만
천안함 당시 “평화론” 진보 승리


photo이미지 크게보기



4·10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둔 2일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로 추정되는 중거리급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하면서, 북한발 안보 위협이 총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또 하나의 변수로 떠올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말부터 남북관계를 적대적인 두 교전국 관계로 규정하는 한편, ‘남조선 전 영토 평정’ ‘대사변 준비’를 거론하는 등 대남 위협을 가시화하고 있다.

과거엔 북한이 선거를 앞두고 무력도발이나 테러 등을 벌일 경우 유권자들의 안보 강화 심리를 자극해 중도·보수층이 결집, 보수 정당에 유리한 국면이 조성됐다. 1987년 13대 대선 전 북한의 KAL기 폭파 테러가 노태우 대통령 당선에 영향을 미친 사례가 대표적이다. 1997년 15대 대선 전에는 청와대 행정관과 사업가 등이 중국을 방문해 북한 측 인사와 접촉하던 중,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에게 유리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휴전선 인근 무력시위를 요청했다는 이른바 ‘총풍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2010년 지방선거 당시에는 북한의 천안함 폭침 도발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진보 정당이 승리하면서 ‘보수당 유리’ 공식이 깨졌다. 고재흥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지난 1월 발간한 ‘북한의 대남 선거 개입 행태와 전망’ 보고서에서 “‘민주 대 반민주’의 구도가 아닌 남북 간의 ‘전쟁이냐 평화냐’의 이분법이 적용, ‘특정 정당을 찍으면 전쟁 난다’라고 하달한 선거 구호가 중도 성향에 작용한 결과”라고 해석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번 선거에서도 군사도발 등으로 북한 변수가 부각될 경우, 어떤 프레임이 유권자의 호응을 얻느냐에 따라 결과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튼튼한 안보를 위해 정부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민심이 우세하면 여당에 상대적으로 유리해지는 반면, 전쟁과 평화 중 양자택일해야 한다는 평화우선론이 지지를 받으면 야권에 힘이 실릴 수 있다.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기습 도발이나 무인기 침투, 사이버 테러 등을 벌였을 때 정부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경우 안보무능론 등 정권 심판 여론이 확산할 수도 있다.

이번 총선에서도 북한은 우호적 정당이나 세력의 국회 진출을 돕고, 현 정부의 대북정책 동력을 약화할 목적 등으로 개입에 나설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기동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북한이 총선 시기에 맞춘 도발을 통해 한국 사회 분란을 조장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조재연 기자 jaeyeon@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