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이정후 또 멀티히트 작렬…5경기 연속 출루 행진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4-04-02 14:46
  • 수정 2024-04-02 14:5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AP뉴시스



‘바람의 손자’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5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이정후는 2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와 원정경기에 1번 타자(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시즌 두 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작성한 이정후는 최근 5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이정후는 데뷔전인 지난 달 29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서 첫 안타를 시작으로 매경기 출루에 성공했다. 아울러 시즌 타율은 0.286에서 0.316(19타수 6안타)으로 치솟았다.

1회 첫 타석에서 안타를 때렸다. 1회 초 선두 타자로 나선 이정후는 상대 좌완 선발 제임스 팩스턴의 2구째 152㎞ 바깥쪽 높은 직구를 밀어쳐 좌전 안타로 연결했다.

이후 0-1로 뒤진 3회 공격에선 2루 땅볼로 아웃됐다. 하지만 0-3으로 점수 차가 벌어진 5회 무사 1루 공격 기회에서 팩스턴의 4구째 시속 150㎞ 바깥쪽 높은 직구를 공략, 중견수 앞 안타를 만들었다. 이정후는 1-6으로 끌려가던 7회초 공격에선 2루 땅볼로 잡혔다. 마지막 타석에선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샌프란시스코는 3-8로 졌다.

한편, 다저스의 슈퍼스타 오타니는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남겼다. 시즌 타율은 0.269에서 0.267로 소폭 떨어졌다.

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