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여기가 빨갱이 중국집입니까?” …1980년 광주로 초대하는 영화 ‘1980’ 3월 개봉

이정우 기자
이정우 기자
  • 입력 2024-02-22 09:22
  • 수정 2024-02-22 09:45
댓글 5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1979년 ‘12·12 군사반란’ 5개월 후인 1980년 5월을 배경으로 한 가족에게 들이닥친 비극을 다룬 영화가 개봉한다.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의 한복판으로 초대하는 영화 ‘1980’(연출 강승용)이다.

22일 영화를 배급한 제이엔씨미디어그룹이 공개한 메인 예고편은 ‘12·12 사태’ 이후 서울역과 전남도청 앞에 모인 시위 인파를 자료화면으로 보여준 뒤 1980년 5월 17일 개업하는 광주의 한 중국집 가게로 화면을 전환한다.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는 가족에게 군인들이 들이닥치고 “여기가 빨갱이 중국집입니까?”라며 충돌을 예고한다.

영화의 예고편은 1300만 명 이상이 보며 지난해 최대 화제작이었던 ‘서울의 봄’ 이후의 이야기임을 전면에 강조한다. ‘서울의 봄은 오지 않았다’는 카피에 이어 군이 과도하게 진압하는 당시 자료화면과 영화의 장면이 오버랩되고, 다시 ‘때아닌 겨울이 시작되고 있었다’란 카피로 이어진다. 중국 음식점을 준비하던 할아버지, 둘째 출산을 준비하던 맏며느리, 결혼을 준비하던 둘째 아들 등 평범했던 가족의 일상이 역사의 풍랑 속으로 휩쓸리는 과정을 보여준다. 강신일 , 김규리, 백성현 주연. 3월 27일 개봉한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정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