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치과 치료도중 ‘꿀꺽’ 이물질 삼킴사고…4년간 112건, 고령층 “주의”

곽선미 기자
곽선미 기자
  • 입력 2023-12-06 06:3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고령층을 중심으로 치과 진료 도중 이물질을 삼키는 사고가 종종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6월까지 치과에서 접수된 이물질 삼킴 사고 건수는 112건이다. 이는 월평균 2.1건에 해당한다. 임플란트 시술을 비롯한 보철치료 도중 발생한 사고가 82건(83.2%)으로 가장 많았고 충치 치료나 사랑니 발치, 치아 교정 등의 진료행위 중 발생한 게 30건(26.8%)이었다.

실제 임플란트 시술 도중 나사나 구조물이 기도로 넘어가 병원에서 치료받은 피해 사례가 접수된 적도 있다.

이물질이 발견된 부위는 식도, 위장, 대장 등의 소화계통이 94건(83.9%)으로 절대 다수였다. 이어 기도, 폐 등의 호흡계통이 14건(12.5%), 목이 4건(3.6%)이었다.

이 같은 사고는 주로 고령층에서 빈번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전체 피해 건수의 67.9%(76건)가 60대 이상 연령대에서 발생했다. 만 14세 이하 어린이가 피해를 본 경우는 7.1%(8건)였다.

소비자원은 치과용 재료 등이 소화계통으로 넘어가면 대부분 합병증 없이 자연적으로 배출되지만, 날카로운 부품을 삼키거나 이물질이 기도로 넘어가면 위험할 수 있다며 의료진과 소비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아울러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환자 진료 시 러버댐(고무로 된 막)이나 거즈 등을 활용하고 입으로 들어간 이물질을 바로 제거할 수 있도록 흡인기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곽선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