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이승연, 5년 만에 재회한 父와 5분 만에…

  • 입력 2023-12-02 09:21
  • 수정 2023-12-02 09:26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배우 이승연이 5년 만에 재회한 아버지와 5분 만에 ‘부녀 싸움’을 벌였다.

이승연은 1일 공개된 TV조선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 예고편에서 “아버지를 마주 볼 용기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승연부친은 “일이 바쁘니까 그렇겠지 하고 이해했다”고 답했다.

아버지는 5년 만의 재회에서 딸을 와락 껴안은 채 눈물을 지었다. 하지만 이승연은 “저는 불편했던 것 같다. 아버지는 나를 딸보다는 헤어진 엄마의 분신처럼 생각한다”라며 상반된 속마음을 고백했다.

또한 친엄마가 한국에 살고 있다는 이야기에 이승연의 아버지는 “괘씸하기 짝이 없다, 내 전화번호 좀 알려달라고 얘기 안하더냐”라며 친엄마를 향한 원망을 쏟아냈다.

이승연은 “너무 화가 나고 너무 답답한데 아빠가 짠하다. 뭐 이런 뒤죽박죽인 게 있니…”라며 복잡한 심경으로 오열했다.

한편 강주은은 “6개월간 부모님과 같이 살아보기로 했다”라며 합가 사실을 밝혔다. 강주은은 아버지와 산책을 하며 “어떻게 아빠가 지금 여기 서울에 이렇게 와있지?”라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표현해 훈훈함을 더했다.

여기에는 5년 전부터 계속된 강주은의 남편인 배우 최민수의 노력이 있었다. 최민수는 “주변 사람들이 어떻게 장인, 장모님을 모시냐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라고 덤덤히 고백했다. 그는 “내가 30년 동안 마미, 대디의 아들로 살면서 내 눈으로 본 마미, 대디를 그들이 본다면 나의 결정이 이 세상에서 가장 쉬웠다는 걸 알게 될 것”이라며 주위의 걱정을 일축했다.

‘아빠하고 나하고’는 오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한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