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정부, 자승 스님에 무궁화장 추서…유인촌 “불교계에 해오신 일 이미 커”

김인구 기자
김인구 기자
  • 입력 2023-12-02 11:51
  • 수정 2023-12-02 13:19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전 총무원장 고(故) 자승스님 분향소에서 정부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한 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과 합장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는 조계종 제33·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한 고(故) 자승 스님을 한국불교의 안정과 화합을 이끌고, 국민 화합에 기여한 공로로 최고 영예인 국민훈장 무궁화장에 추서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일 서울 조계종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 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대신해 훈장 봉정을 위해 분향소를 찾은 유 장관은 “입적하신 첫날 소식을 듣고 조문을 한 뒤 곧바로 훈장 추서에 대해 의논하고 빠르게 의사 결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승 스님 같은 경우는 워낙 그동안 불교계에서 해오신 일이 크고 이미 큰 스님으로 역할을 해왔기 때문에 훈장 추서는 당연히 해드려야 한다고 생각했고 잘 정리가 돼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유 장관은 조계종 총무원장이자 장의위원장인 진우 스님과 이야기를 나누며 “끝까지 잘 준비해달라”며 3일로 예정된 영결식에 참석할 의사를 밝혔다.

한편, 유 장관은 지난달 30일에도 분향소를 찾아 “15년 전 제가 문체부 장관으로 있을 때 자승 스님이 총무원장으로 재직했다. 당시 자주 뵙고 고견을 듣고 했는데 갑자기 이런 일이 생겨 황망하다”며 “대종사의 극락왕생을 기원할 뿐”이라고 추도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자승 스님은 지난 29일 경기 안성시 칠장사에서 입적했다. 이날 오후 6시 50분쯤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과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자승 스님의 입적에 대해 ‘소신공양(燒身供養)’, ‘자화장(自火葬)’이라고 판단했다.

자승 스님의 장례는 5일간 조계종 종단장으로 엄수되며 3일 오전 10시 영결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인구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