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한동훈 테마주’ 아니라는데도… 대상홀딩스·덕성 우선주 매매정지

박정경 기자
박정경 기자
  • 입력 2023-12-02 15:45
  • 수정 2023-12-02 18:00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배우 이정재와 한동훈(오른쪽) 법무부 장관이 서울 서초구 한 식당 앞에서 찍힌 것으로 보이는 사진. SNS 캡처



대상홀딩스 우선주와 덕성 우선주가 오는 4일 하루 매매 거래가 정지된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총선 출마설에 이른바 ‘한동훈 테마주’로 꼽히며 주가가 천정부지로 상승했는데, 한국거래소가 경고에 나선 것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전날 대상홀딩스우를 투자경고 종목으로 지정한 데 이어 오는 4일 하루 동안 매매거래도 정지했다. 투자경고 종목 지정 이후 주가가 2일 이상 40% 이상 급등하면 1일간 매매거래를 정지한다.

대상홀딩스우는 지난 1일 전거래일보다 29.95%오른 2만8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27일부터 5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대상홀딩스가 갑작스럽게 한동훈 테마주로 묶인 것은 최근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된 사진 한 장 때문이다. 지난 주말 한 장관이 배우 이정재와 서울 서초구의 한 갈빗집에서 찍은 사진이 공개됐는데, 두 사람은 서울 압구정 현대고 동기동창이다. 이 씨는 대상그룹 임세령 부회장과 9년째 열애 중인데, 두 사람의 친분이 알려지면서 임 부회장이 2대 주주로 있는 대상홀딩스가 ‘한동훈 테마주’로 분류된 것이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해 9월에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 동반 참석한 이정재(왼쪽)와 임세령. 에미상 공식 SNS 계정 캡처



또 다른 ‘한동훈 테마주’로 꼽히는 덕성우는 이봉근 대표이사와 김원일 사외이사가 서울대 법과대학을 졸업했다는 이유로 주가 급등세가 계속되고 있다. 덕성우는 1일 17.49% 상승한 2만7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다만 두 기업 모두 한 장관과의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다. 대상홀딩스는 거래소의 현저한 시황 변동에 대한 조회공시 요구에 “최근 당사 주식이 정치 테마주로 거론되고 있으나 과거 및 현재 당사의 사업 내용과 관련이 없음을 알린다”고 답했다.

덕성 역시 공시를 통해 “최근 당사 주식이 정치 테마주로 거론되고 있으나 과거 및 현재 당사의 사업 내용과 전혀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박정경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