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세븐틴, 8년 만에 MAMA 첫 대상...눈물 릴레이에 팬들 “파이팅” 화답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11-30 07:12
댓글 0 폰트
남다른 ‘대세’ 뉴진스, 대상 2관왕임에도 ‘불참’ 이어 영상 소감도 ‘스킵’

photo이미지 크게보기 2023 MAMA어워즈에서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한 세븐틴. CJ ENM 제공

"2015년 데뷔하던 해에 처음으로 MAMA에 나왔는데 아무 상없이 돌아갔어요. 8년 만에 앨범 대상을 받게 돼서 너무 기쁘고 우리 캐럿(팬덤명)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어요."(호시)

2015년 데뷔 이후 8년 만에 MAMA 어워즈 대상을 거머뒨 그룹 세븐틴의 멤버 호시는 이렇게 감격 어린 소감을 전했다.

세븐틴은 지난 2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MAMA 어워즈’에서 미니 10집 ‘FML’로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했다. 이날 무릎 부상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리더 에스쿱스가 깜짝 등장해 "세븐틴으로 활동하면서 한번이라도 이 상을 받을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수상하게 돼 캐럿에게 너무나 감사하다"고 했다. 우지는 감정이 북받친 듯 "여기까지 오는데 너무 오래 걸린 것 같다. 너흰 안될 것이라고 정말 손가락질을 많이 받았다"며 힘겹게 수상 소감을 전했다. 승관 역시 "올해가 다사다난했는데 누구보다 우리팀을 응원하고 사랑해줬던 문빈에게 사랑하고 감사한다고 말하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세븐틴이 연이어 수상소감을 전하며 눈물을 흘리자 일본 관객들은 "파이팅"을 외치며 이들을 격려했다. 세븐틴은 올해 마마어워즈에서 ‘올해의 앨범상’, ‘비비고 컬처 앤 스타일’,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남자 그룹’, ‘남자 그룹상’을 받아 5관왕에 올랐다.

MAMA 어워즈는 ‘올해의 앨범상’, ‘월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 ‘올해의 가수상’, ‘올해의 노래상’ 등 총 4개 부문 대상을 수여한다 . 시상식 1일차인 28일에는 방탄소년단이 ‘월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를 수상했고, 29일에는 세븐튼 외에 뉴진스가 ‘올해의 가수상’, ‘올해의 노래상’(디토) 등 2개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 뉴진스는 이 외에도 ‘여자 그룹상’과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여자 그룹’ 부문에서 수상해 4관왕에 올랐지만 아쉽게 시상식에 불참했다. 그룹을 대표해 영상으로 대상 소감을 전한 정국과 달리 2개의 대상 수상소감마저 없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세븐틴 2023 MAMA어워즈 공연 사진. CJ ENM 제공

이날 MAMA어워즈는 화려하고 압도적인 스케일의 무대로 현지 K-팝 팬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세븐틴은 ‘음악의 신’과 ‘손오공’을 열창해 현지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일본 관객들은 이들의 노래를 떼창하며 무지개빛으로 물든 응원봉을 흔들어 오로라를 보는 듯한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2023 MAMA 어워즈 ‘슈퍼 스테이지’ 공연 사진. CJ ENM 제공

슈퍼스테이지에선 (여자)아이들 민니, 댄서 모니카, 르세라핌 허윤진, 케플러 샤오팅, 댄서 바다가 신화를 콘셉트로 한 무대를 선보였다. 파르테논 신전을 연상케 하는 배경에 거대한 뱀이 전광판에 등장하는 등 화려한 기술에 이들의 강력한 퍼포먼스가 더해져 현지 팬들의 탄성을 이끌어냈다.

한편, 28일 열린 시상식 ‘챕터1’은 가수 전소미가, 29일 진행된 시상식 ‘챕터2’는 배우 박보검이 각각 호스트를 맡았다.

도쿄(일본)=유민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이 이번 총선에선 민주당이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며 "총선이 끝나면 이재명 대표가 가고 조국 대표가 온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180석을 정확히 예측해 ‘엄문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엄 소장은 전날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지금 민주당이 지역구에서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면서 "이재명 대표는 3월 중순에 반전이 된다고 얘기하지만 그렇게 여론이 급반전한 거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충청도 같은 경우 하룻밤에도 여론 지지율이 20%가 왔다 갔다 한다고 얘기하는데 하룻밤 사이에 20%가 왔다 갔다 하는 경우는 전혀 없다"면서 "그렇게 보일 뿐"이라고 강조했다.이와 함께 엄 소장은 "총선 끝나면 이재명 가고 조국 온다"고 내다봤다. 엄 소장은 "민주당 공천 파동의 최대 수혜자가 조국 신당"이라며 "보름 전에만 해도 조국 신당이 나와봤자 지난번 총선 때 열린 민주당이 얻었던 한 5~6%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의외로 민주당 공천에 실망한 호남 유권자, 진보 성향 지지자들이 교차투표를 통해서 대거 비례대표는 조국 신당을 찍을 것 같다. 최소 15% 이상 득표할 것"이라고 말했다.엄 소장은 "연동제이기에 15% 득표하면 (비례대표 의석을) 50석 잡고, 50석의 15%면 한 7~8석이 된다"면서 "조국 신당이 가져가 버리면 민주당 비례의석은 줄어들어 민주당이 실제 얻을 수 있는 비례의석은 최대 5석 미만으로 지역구 100석을 합쳐 (22대 총선 때 민주당은) 105석 정도 얻을 것"이라고 판단했다.특히 엄 소장은 지난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조 대표는 민주당의 차기 주자 선두권이었다며 "이재명 대표가 이렇게 내상을 깊게 입으면 조국으로 바로 대체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원래 역사는 돌고 도는 것"이라는 덧붙였다.한편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 163석,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17석을 얻으며 민주당은 전체 60%인 180석을 얻었다. 거대 여당의 탄생은 각종 여론 조사에서도 예상 밖의 결과였지만 엄 소장은 180석을 정확하게 맞추며 화제가 됐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