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행안부 늑장 대응과 카톡 회의, 총체적 기강 해이 아닌가

  • 입력 2023-11-20 11:37
댓글 0 폰트
지난해 10월 카카오톡 먹통 사태 때 대통령실은 “네트워크망 민생에 상당한 피해를 줄 뿐 아니라 유사시 국가 안보에도 치명적 문제를 야기한다”며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책을 주문했다. 카카오 대표가 사퇴하고 5600억 원 상당의 보상안도 내놨다. 지난 17일 발생한 행정전산망 마비 사태는 훨씬 더 심각하다. 카카오톡은 무료 민간 서비스이고 다른 대체 수단도 있지만, 행정망은 대체 수단이 없고 세금으로 운영된다. 국민의 직접적 피해와 안보 위험 가능성은 말할 것도 없다. 백업(이중화)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문제가 커졌다는 공통점도 있다.

이런데도 정부 대응은 안이하기 짝이 없었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 행정망인 ‘새올’이 전면 중단된 사태를 17일 오전 8시40분쯤 인지하고도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 오후 1시50분부터 온라인 민원서류 발급 서비스인 ‘정부24’도 중단됐다. 행안부는 오후 3시20분쯤에야 광역단체 관계자들이 참여한 ‘단체 카톡방’에서 대책을 논의했고, 오후 5시쯤 지침을 내려보냈다. 막대한 비용을 들인 정부-지자체 회의 시스템도 무용지물이 됐다.

행안부 공문은 ‘시스템이 정상화되는 즉시 민원인이 신청한 날짜로 소급처리해 달라’는 것으로, 대책이라고 하기도 민망하다. “재난 상황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는 변명부터 가관이다. 당연히 안내 문자 발송도 없었다. 카카오톡 불통 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복구 상황 등을 알리는 ‘재난 문자’를 3차례 발송했었다.

사고 예방 못지않게 올바른 대응이 중요하다. 주무 기관인 국가정보자원관리원과 행안부의 총체적 기강 해이까지 우려된다. 엄정한 조사·감사·수사를 통해 진상과 책임을 밝히고 재발 방지를 위해 모든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