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美 본토서 일궈낸 LPGA 통산 5승째… 양희영, 마지막에 웃었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기자
  • 입력 2023-11-20 11:22
  • 수정 2023-11-20 11:2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축하해요” 샴페인 세례 양희영(가운데)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 골드코스에서 LPGA투어 CME그룹 투어챔피언 우승을 확정한 후 샴페인 세례를 맞으며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AFP 연합뉴스



■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27언더 우승

타일랜드 우승후 4년9개월만
13번홀 ‘샷 이글’이 결정타
“선수생활 끝날 줄 알았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 행복하다”
올 시즌 한국선수 5승 합작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짜릿한 샷 이글이 우승으로 가는 지름길이었다.

양희영은 20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 골드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6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27언더파 261타로 우승했다. 마지막 날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공동 선두로 출발한 하타오카 나사(일본·24언더파 264타) 등 2위 그룹을 3타 차로 따돌렸다. 최근 상승세에 있는 재미교포 앨리슨 리도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는 한 해 동안 누적된 ‘레이스 투 CME 글로브’ 포인트 상위 60명 만이 출전했다. 이 때문에 메이저대회를 제외한 LPGA투어 대회 중 가장 많은 상금을 내걸었다. 특히 우승 상금은 200만 달러(약 25억9600만 원)로 올해 LPGA투어 대회 중 상금 규모가 가장 컸던 US여자오픈(총상금 1100만 달러)과 같았다.

양희영은 60명만 초대된 치열한 우승 경쟁 속에 3라운드에 8타를 줄이고 공동 선두로 올라선 데 이어 마지막 날도 6타를 줄이며 최후의 승자가 됐다. 양희영의 5번째 LPGA투어 우승이자 미국 본토에서의 첫 우승. 2019년 2월 혼다 LPGA 타일랜드 이후 약 4년 9개월 만의 정상이다. 이로써 2023년 LPGA투어에서는 고진영이 2승, 유해란과 김효주, 양희영이 1승씩 보태 한국 선수가 총 5승을 챙겼다.

양희영이 우승을 향해 내달린 건 후반 13번 홀(파4)에서 나온 짜릿한 샷 이글 덕분이다. 양희영은 전반 9홀에 1타를 줄였다. 같은 조에서 경기한 하타오카가 2타를 줄여 단독 선두로 나섰고 양희영은 13번 홀에서 결정적인 전환점을 만들었다. 양희영이 친 두 번째 샷이 핀을 살짝 지나쳤다가 백 스핀을 하더니 그대로 홀로 쏙 들어갔다. 예상 못한 샷 이글 한 방에 선두를 내준 하타오카는 이후 버디와 보기를 번갈아 기록하며 제자리 걸음했고 양희영은 17번(파5)과 18번 홀(파4)에서 연이어 버디를 꽂으며 대망의 우승을 완성했다.

이 대회를 끝으로 2023 LPGA투어의 개인상 수상자도 결정됐다. 올해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4승을 하며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에 오른 릴리아 부(미국)는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 4위로 마쳐 올해의 선수(203점)를 확정하고 상금왕(350만2303달러)까지 차지했다. 우승 상금 200만 달러를 더한 양희영은 올 시즌 누적 상금이 316만5834달러로 뛰어올라 2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LPGA투어 첫 최저타수상(베어트로피)을 노렸던 김효주의 도전은 아쉽게 마무리됐다. 김효주는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 공동 13위로 마쳐 시즌 평균 타수가 69.628타가 됐다. 하지만 이 부문 1위였던 아타야 티띠꾼(태국)이 단독 5위(20언더파 268타)로 마쳐 시즌 평균 69.533타가 돼 간발의 차로 김효주를 제쳤다.

오해원 기자 ohwwho@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