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마음상담소

사기를 당한 제가 한심하고 화가 납니다

  • 입력 2023-11-01 09:03
  • 수정 2023-11-01 09:0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게티이미지뱅크



■ 마음상담소

▶▶ 독자 고민



주식이나 부동산투자 모두 어렵다고 생각되는 와중에, 은행 이자보다 약간 높은 이자를 준다는 사모펀드를 소개받았습니다. 제가 돈을 맡기면 향후 어떻게 투자할지에 대해서 모두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그들이 애초에 약속한 곳에는 투자하지 않은 채로 제 돈을 다른 사업이나 해외로 빼돌렸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그 이후로 잠도 안 오고, 먹지도 못하며 하루 종일 불안합니다.

언론에서 본 사례처럼 500만 원을 투자하면 3억 원을 만들어준다는 허황된 제안도 아니었습니다. 은행 이자보다 2배 정도의 수익률과 자금 모집하는 사람의 인지도, 규모 등을 통해 괜찮다고 판단했습니다. 저 말고도 피해자들이 많아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알아보는데 더 속상합니다. “그럴 줄 알았다” “SNS를 통해 안 사람들과 교류하는 피해자들은 멍청하다”고 매도하는 글도 있으니 자꾸 자책하게 됩니다.

자책보다는 삶의 교훈으로 삼는 것이 현재 상황에선 최선

▶▶ 솔루션


어떤 방면이든 우월한 사람이 가해자가 되고 더 부족한 사람이 피해자가 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의문에서 일단 벗어나야 합니다. 오랫동안 치밀하게 준비하고 나쁜 의도를 가진 사람이 가해자가 될 뿐입니다.

폭행, 성범죄, 사기 등 인간이 다른 인간을 악용하는 범죄가 보도되면 사람들은 피해자의 결함을 찾아내고 싶어합니다. 예를 들어 옷을 야하게 입고 밤에 돌아다녀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피해자를 매도하면, “나는 그럴 일이 없어서 그런 피해를 당할 우려가 없다”고 안심할 수 있는 것이지요. 자세한 속사정을 모르는 채, “나는 저런 상황을 겪지 않을 거야”라는 마음으로 당장 안도하고 싶은 SNS의 글에 몰입하지 않는 게 좋겠습니다. 기사보다도 정제되지 않은 개인의 SNS 글을 검색한다고 현재 상황에 도움이 되거나 새로운 정보를 얻을 수 없습니다. 그런 글을 읽으면서도 초연해지기는 어렵기 때문에, 아예 접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객관적으로 살펴보시라고 다른 예를 들어본 것입니다. 즉 성범죄가 아니라 사기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남들의 사례와 마찬가지로 자기 자신을 탓하지 말아야 합니다. 당연히 사기를 친 사람이 나쁜 것이기에, 당한 사람이 나쁘다는 자책은 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앞으로 이런 일을 당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복기하는 것 정도는 도움이 되지만, 곱씹고 스스로를 탓하는 것은 지양합시다. 물론 말처럼 쉽지 않다는 건 알고 있습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일부라도 변제를 받든, 범죄자가 벌을 받든, 손해 본 돈을 메꾸든, 당장 며칠 안에 해결될 일은 아닙니다. 문제를 잘 해결하기 위해서는 나의 일상을 잘 붙잡고 가야 합니다. 수면과 식사에 이상이 있거나 두근거림, 숨막힘, 소화불량 등 신체 불안 증상이 나타난다면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아서라도 신체 기능을 회복해야 버틸 수 있습니다. 이 일로 업무나 가정 등에 문제가 생겨 잃는 것이 더 많아진다면, 후회가 더 깊어지고 길어질 테니까요.

하주원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홍보이사·전문의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