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빚에 허리 휘는 가계…이자 지출 46% 증가한 월 2조8400억

이예린 기자
이예린 기자
  • 입력 2023-10-04 19:30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연합뉴스

민주당 김회재, 통계청 데이터 분석
상용직 가구 월평균 36만4000원 지출
자영업 신용·주담대 이자도 직격탄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가계의 이자 부담도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임시·일용직보다는 상용직·자영업 가구, 소득 1·2분위(하위 40%)보다는 3∼5분위 가구의 이자 부담 증가 폭이 컸다.

2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입법조사처에 의뢰해 통계청 가계동향 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체 가계의 이자 비용 지출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월 1조9433억 원)보다 46.0% 불어난 월 2조8373억 원으로 추정됐다. 표본 조사 값에 가중치를 반영해 더한 금액이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 가구(월 1605억 원)와 고용원 없는 자영업 가구(월 4205억 원)의 가계대출 이자 비용 총합은 각각 50.5%, 49.9% 늘었다.

가구주가 상용직인 가구는 올해 2분기 이자 비용으로 월평균 36만4000원(이자 비용을 부담하지 않은 가구는 제외하고 평균한 값·이하 동일)을 지출했다. 지난해 2분기(25만8000원)보다 41.1% 급증한 수준이다.

임시직 가구(19만5000원)와 일용직 가구(17만3000원)의 이자 비용은 1년 전보다 8.1%, 3.9% 늘어 비교적 증가 폭이 작았다.

상용직이나 고소득 자영업자는 임시·일용직보다 대출을 일으키기 쉽고 실제로 부채도 더 많은 탓에 금리 인상의 영향을 더 강하게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지난해 1월 1.25%에서 단계적으로 올라 현재 3.50% 수준이다.

소득 분위별로도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52만 원)의 이자 비용 지출이 1년 전보다 59.2%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그다음은 3분위(27만원·31.5%), 4분위(32만6000원·26.5%), 2분위(19만1000원·17.3%), 1분위(11만5000원·-5.2%) 순이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 가구(41만7000원)와 고용원 없는 자영업 가구(31만4000원)가 사업용도 이외에 신용·주택담보대출 등으로 부담한 가계대출 이자 비용도 각각 40.0%, 35.4% 늘었다.

김 의원은 "서민·중산층·자영업자들을 지원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자를 부담하지 않은 가구까지 고려해 평균값을 계산할 경우, 월평균 이자 비용은 상용직 18만1000원, 임시직 6만1000원, 일용직 5만7000원,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22만1000원,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 12만4000원 등으로 줄어든다.

이예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