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구독자 30만 유튜버’ 조민 “성형수술 한 곳도 안해…정치엔 관심 없어”

노기섭 기자
노기섭 기자
  • 입력 2023-10-04 16:13
  • 수정 2023-10-04 16:19
댓글 15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자신의 유튜브에서 구독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에 구독자와 소통 영상…“中3때가 역대급 몸무게…지금과 8kg 차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30만 명을 기록한 것을 기념해 구독자와 소통하는 영상을 올렸다. 조 씨는 일각에서 제기하는 자신의 성형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고, 향후 정치 입문 가능성과 유튜브 채널 운영 수익을 어떻게 사용하고 있는지에 대한 구독자의 질문에도 답했다.

4일 조 씨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에 게재한 ‘야심차게 준비했습니다’ 영상을 보면, 조 씨는 ‘성형수술을 한 곳이 있는가’라는 구독자의 질문에 “아직 성형수술을 한 곳이 한 군데도 없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왜 성형 의혹이 있는지 직접 조사했다. 커뮤니티에 중학교 3학년 졸업사진이 돌아다니더라”라며 어릴적 사진을 공개했다. 조 씨는 “중학교 3학년 때 역대급 몸무게였다. 지금이랑 8㎏ 차이가 났다”라며 “당시 머리는 샤기컷이었고 안경은 무테였는 데 시력이 안 좋아서 안경 쓰면 눈이 4분의 1로 줄었고 볼살도 통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모습을 그 사진과 비교하니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뜯어고쳤다는 의혹에 시달렸던 것”이라고 웃어 보였다.

유튜브 채널 운영 수익을 어떻게 사용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엔 “편집자님한테 편집비를 드리고 나면 사실 제가 크게 가져가는 거는 많이 없다고 보면 된다”며 “근데 이제 구독자분들이 많이 늘어나서 그런지 외부 광고가 많이 들어오는데, 광고비는 생활비로 쓰고 있다”고 밝혔다.

한 구독자는 조 씨에게 ‘정치 입문 가능성’에 대해서 질문했다. 그는 “현재로써는 정치에 관심이 없다. 정치에 관심을 가지면 계속 ‘아버지의 딸로서 후광을 얻었다’라고 사람들이 생각할 수도 있다”라며 “정치는 저보다 훨씬 더 유능한 분들이 정책을 바꿔주시리라 믿고 있다. 현재 정치 입문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조 씨가 지난 5월부터 자신의 일상 영상 등을 올리며 운영해온 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은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현재 구독자 수는 33만5000명에 달하고 있다. 조 씨는 지난달 첫 에세이 ‘오늘도 나아가는 중입니다’를 출간해 베스트셀러 순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노기섭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