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육아휴직 중 몰래 민간회사 취업해 비밀 누설한 공무직…대가로 2억 받아 챙겨

나윤석 기자
나윤석 기자
  • 입력 2023-10-01 10:00
  • 수정 2023-10-02 13:3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식품의약품안전처



서울중앙지법, 징역 3년 실형 선고

육아휴직 기간에 차명으로 민간회사에서 일하면서 대가를 받고 업무상 비밀을 누설한 공무직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김상일 부장판사는 업무상 배임과 부정경쟁방지법상 영업비밀 누설,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소속 지방식약청 직원 A씨에게 징역 3년과 2억2000여만원 추징을 선고했다.

A씨는 지방식약청의 의약품 품목허가 담당 심사관으로 일하던 2017년 의약품 판매업체인 B사 측으로부터 “우리 회사 직원으로 들어와서 식약처 승인 규격에 맞는 의약품 원재료 공급처를 확인하고 제약회사를 상대로 공급계약 체결을 주선해 달라”는 제안받았다. 이를 수락한 A씨는 육아휴직 기간인 그해 1~9월 배우자 명의로 이 회사에서 일했다. 그는 휴직 당시 식약처에서 무단 반출한 다른 의약품 업체들의 품목허가 서류를 활용해 B사의 각종 공급계약 체결을 알선하고 수수료 명목으로 2억2000여만원을 받았다. 이후 심사관으로 복귀한 A씨는 배우자가 B사에서 권고 사직을 당한 것처럼 속여 실업급여 440여만원을 받기도 했다.

재판부는 “품목허가 서류에는 의약품이 식약처에서 허가받기 위해 필요한 정보가 모두 포함돼 있으며, 이는 담당 회사가 시간과 노력, 비용을 투자해 얻은 경제적으로 유용한 정보”라며 “부정경쟁방지법상 영업비밀로서 보호받아야 한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A씨가 유출한 품목허가 서류는 심사관으로서 그의 사무와 직접적 관련이 있고 그는 납품계약 알선에 이들 자료를 이용했다”라고 지적했다.

나윤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