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변화구 느낌 좋아… 잘 준비하겠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9-27 11:0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항저우 피플 - 문동주, AG 모의고사 ‘위력투’

최고구속 154㎞… 40개 던져
야구대표팀 타선 완벽히 제압


출발이 좋다.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의 강속구 투수 문동주(19·한화·사진)가 실전 모의고사에서 위력적인 구위를 선보였다.

문동주는 2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상무와의 연습경기에 상무 소속 투수로 선발 등판해 야구대표팀 타선을 상대했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8일 중국 항저우로 출국을 앞두고 단 한 차례뿐인 연습경기를 최대한 활용하고자 상무의 양해를 구해 문동주 등을 상대 소속으로 출전시켰다.

비록 연습경기지만, 성인 대표팀 데뷔전에 나선 문동주는 시원시원하게 공을 던졌다. 등판 결과는 3이닝 2안타 무실점. 투구 수는 40개였고, 고척돔 전광판 기준, 최고구속은 시속 154㎞를 찍었다. 특히 김혜성(키움)과 최지훈(SSG), 노시환(한화)까지 이번 대회 야구대표팀 핵심 멤버를 상대로 모두 삼진을 뺏어냈다.

프로 데뷔 2년 차인 문동주는 올해 한국을 대표하는 투수로 성장했다. 특히 지난 4월 12일 KIA전에선 상대 타자 박찬호를 상대로 시속 160.1㎞의 공을 던지면서 국내 투수 역대 처음으로 ‘마의 160㎞’ 벽을 깼다. 문동주의 올 시즌 성적은 23경기(118.2이닝)에서 8승 8패, 평균자책점 3.72. 문동주는 지난 5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한화가 선수 보호를 위해 올 시즌 문동주의 투구 이닝을 120이닝으로 제한했기 때문. 이후 문동주는 한화 서산 2군 구장에서 야구대표팀 합류를 준비했다.

문동주는 등판을 마친 뒤 “잘 쉬고 못 던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구단에서 잘 관리해주신 덕분에 더 집중했다. 오랜만의 등판인데도 컨디션이 괜찮았다. 생각한 대로 잘됐고, 특히 변화구 느낌이 좋았다. 아시안게임 공인구를 처음 던졌는데 만족스러웠다”고 미소를 지었다. 대표팀은 다음 달 2일 대만과 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문동주는 “모든 경기에 준비 잘하겠다. 단기전이라 어떻게 될지 모르니 모든 경우의 수를 생각하고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